김용학 총장님, 연세대가 무슨 죄에요?
김용학 총장님, 연세대가 무슨 죄에요?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원식 등 연세대 동문 의원 14명 '류석춘 징계 촉구' 서한
"위안부 망언, 성희롱... 수업권 침해, 대학의 존재이유 부정"
(사진=연합뉴스)
류석춘 연세대 교수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우원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노원을)을 비롯한 연세대 동문 국회의원 14인(더불어민주당 11명, 민주평화당 1명, 바른미래당 1명, 정의당 1명)은 연세대 김용학 총장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에 대한 학교 측의 징계를 재차 촉구했다.

류 교수는 작년 9월 강의 도중 위안부 망언과 학생들을 향한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연세대 동문 의원들은 서한에서 "모교 출신 동문 우원식 등 14인은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지 4개월이 넘도록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학교 측에 대한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류석춘 교수의 새 학기 강의 배정은 학생들의 수업권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수업 배제와 파면 결정을 재차 촉구했다.

또한 의원들은 "일제의 전쟁 범죄 옹호와 인권 유린 주장은 학문의 자유로 인정될 수 있는 행위가 아니다"면서 "연세대 측이 이를 방치한다면 성숙한 공동체적 가치를 학습하는 대학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즉각 류 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소집 할 것을 주장했다. 다음은 서한 전문.

<류석춘 교수 파면 촉구 연세대 동문 국회의원 14인 명의 서한>

역사왜곡, 인권유린을 강단 위에 그대로 두어선 안 됩니다!

존경하는 김용학 총장님,

저희 연세대를 사랑하는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들은 작년 9월 총장님께 서한을 보내 위안부 관련 망언을 저지르고, 이를 항의하는 학생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일삼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에 대해 엄중한 징계가 필요하다는 의사를 전달 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학교의 교원인사위원회는 석 달이 지난 지금까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습니다. 심지어 새 학기에 류석춘 교수의 경제사회학 강의가 또 개설될 것이란 소식이 학교 안팎으로 들리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김용학 총장님,

일제강점기 위안부를 ‘매춘의 일종’으로 규정한 류석춘 교수의 시각은 일제의 전쟁 범죄를 은폐하고, 식민지배를 정당화한 역사왜곡입니다. 동시에 전쟁 범죄 피해자에 대한 혐오 조장입니다.

우리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들은 모교에서 보편적 인권을 짓밟고 전쟁 범죄를 감싸는 몰상식한 류석춘 교수가 강의를 지속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습니다. 수업권을 침해당하고, 성희롱을 당한 학생들의 정당한 요구도 묵살되는 상황도 납득할 수 없습니다.

전쟁 범죄 옹호와 인권 유린 주장은 학문의 자유로 인정될 수 있는 행위가 아닙니다. 지금도 사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역사왜곡과 피해자에 대한 혐오가 넘쳐나고 있습니다. 만일 지성의 전당인 대학 강의실마저 이를 방치한다면 성숙한 공동체적 가치를 학습하는 대학의 본래 목적은 상실될 것입니다.

존경하는 김용학 총장님,

지금이라도 류석춘 교수에 대한 즉각적인 수업 배제와 교수직 박탈 등 대학 당국의 합당한 처분을 요청 드립니다. 모교가 역사와 전쟁 범죄로 피해 입은 모든 사회 구성원들에게 떳떳하기를 우리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들은 진심으로 바랍니다.

총장님의 합리적 결정을 기대하겠습니다.

2020년 1월 16일 연세를 사랑하는 국회의원 동문 일동.

더불어민주당 김성환(법학 83), 박범계(법학 85), 송영길(경영 81), 송옥주(신방 83), 안호영(법학 84), 우상호(국문 81), 우원식(토목 76,) 유동수(경영 81), 윤후덕(사회 76), 이규희(법학 81), 조정식(건축 82), 민주평화당 황주홍(정외 73), 바른미래당 신용현(물리 79), 정의당 김종대(경제 8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