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이 말하는 수소사회 미래, 쾌속이냐 저속이냐
정의선이 말하는 수소사회 미래, 쾌속이냐 저속이냐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 미디어데이 뉴스 컨퍼런스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 미디어데이 뉴스 컨퍼런스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수소 분야 글로벌 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공동회장을 맡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수소도시가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너지, 교통, 냉난방 등 도시의 주요 기능들이 수소 에너지를 통해 이뤄지는 수소도시가 다양한 수소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험기지 기능은 물론, 미래 수소사회의 장점을 부각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정의선 부회장은 수소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수소사회 조기 구현과 관련해 "주요 국가들이 추진하는 수소도시가 미래 수소사회를 앞당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수소 생산, 유통, 활용이 이뤄지는 수소 생태계가 진정한 무탄소사회로 가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수소위원회 차원에서 실현 가능한 기술적 해법과 정책 제안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수소위원회는 설립 후 꾸준히 산업계, 정부, 대중을 대상으로 수소사회 건설이 머지않은 미래에 구현 가능하다고 설득해왔다"고 전했다.

정의선 부회장은 "수소위원회가 수소산업 가치사슬 전반을 대표하는 진정한 국제 협력기구로 발돋움했음을 자축한다"면서 "수소위원회 회원사는 81개로 1년 전과 비교해 40% 이상 늘었다"고 설명했다.

2017년 다보스포럼 기간에 출범한 수소위원회는 에너지 전환 단계에서 수소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출범한 글로벌 CEO 협의체다. 현대차와 프랑스의 세계적인 가스 업체인 에어리퀴드가 공동 회장사이며 도요타, BMW 등도 회원사다.

정의선 부회장은 이달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CEO 총회에 맞춰 발표될 수소위원회 최초 '수소원가 경쟁력 보고서'에도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2만5000여개에 달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수소위원회 첫 보고서가 수소 에너지 분야의 사업성을 예측하고 개발 계획을 수립할 때 활용될 것"이라면서 "현대차그룹은 수소 모빌리티 선도업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합리적인 가격의 수소전기차를 개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단기 판매 목표에 치중하기보다 원가 저감, 연료전지시스템 소형화·효율성 극대화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관련된 장벽을 낮추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