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일 산업부 차관 “발전용 개별요금제 시행에 노력할 것”
정승일 산업부 차관 “발전용 개별요금제 시행에 노력할 것”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도시가스협회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밝혀
구자철 한국도시가스협회 회장이 17일  ‘도시가스협회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구자철 한국도시가스협회 회장이 17일 ‘도시가스협회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이 17일 ‘도시가스협회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발전용 개별요금제의 시행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승일 차관은 “정부는 올해 수립될 ‘제14차 장기천연가스 수급계획’을 통해 에너지 전환시대에 천연가스의 역할을 강화토록 추진하며, 요금의 적시성과 발전용 개별요금제의 착실한 시행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LNG 냉열, LNG 벙커링 등 천연가스 신산업 창출을 적극 지원하고, 가스냉방의 ‘중장기 개선방안’을 1분기까지 마련하는 한편, 농어촌 지역의 도시가스 보급확대와 함께 장기사용 배관의 안전관리체계 강화를 통해 더 많은 국민이 편리하고 안전한 도시가스를 사용하는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도시가스협회(회장 구자철)는 17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 도시가스사회공헌기금 운영위원회 우태희 위원장,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김연화 회장, WGC 2021 조직위원회 박봉규 위원장, 한국가스공사 성영규 부사장, 한국가스안전공사 이연재 안전관리이사, 언론계 대표, 학계 및 연구소 교수·연구원들과 전국 도시가스사 대표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도시가스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구자철 회장의 인사말, 정승일 차관의 축사와 함께 도시가스업계가 2020년 한해에도 안전공급을 통해 국민연료 공급자의 사명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협회 신년인사회에서는 정부, 공사, 업계, 학계, 연구계 및 가스관련 유관기관들이 참석, 도시가스업계의 발전을 기원하는 화합의 한마당으로 진행됐다.

구자철 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2020년 국내외 경제여건이 어렵지만 정부의 재정확대와 민간의 소비 및 투자 활성화 정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해소돼 국내외 경기가 동반회복할 것”을 희망했다.

구 회장은 “도시가스업계의 노력과 정부의 지원, 유관기관 등의 도움으로 함께 만들어낸 지난 35년간의 성장과 같이, 어려움이 있어도 다가오는 2020년대를 묵묵히 국민연료의 공급자로서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협회는 산업구조 변화에 대한 선도적 대응으로 도시가스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고객만족과 사회공헌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정부의 유틸리티 사업의 사회안전망 확충정책에 적극 부응해 장기사용설비의 재투자 등 미래지향적 안전관리 시스템에 힘쓰기로 했다.

또한, 에너지 전환시대에 도시가스의 새로운 위상 정립과 분산전원의 확대, 장기사용설비 투자확대를 위한 정책적 배려를 정부에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