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도 '우한폐렴' 의심환자 7명 늘어…동남아 설날여행도 비상
싱가포르도 '우한폐렴' 의심환자 7명 늘어…동남아 설날여행도 비상
  • 이혁 기자 (allaboutnew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인민일보는 21일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武漢 肺炎)' 의심환자가 7명으로 늘어났다고 21일 보도했다. 이는 직전 2명에서 5명 추가된 수치다.

이 신문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가 자국 내 '우한 폐렴'으로 의심되는 환자를 이같이 발견, 22일부터 우한발 싱가포르행 모든 승객의 체온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싱가포르 보건부는 또한 중국을 방문한 폐렴 심폐증 환자를 22일부터 병원에서 격리, 치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에 '우한 폐렴' 의심환자의 발견은 태국 확진자 2명과 베트남 의심환자 1명에 이어 세 번째로서 동남아에도 '우한 폐렴'의 급속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설 연휴 닷새간 해외 여행객이 104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싱가포르에 '우한폐렴' 의심환자가 7명으로 종전보다 5명이 늘었다. 동남아는 태국이 확진환자 2명, 베트남이 의심환자 1명에 이어 점증세다.
싱가포르에 '우한폐렴' 의심환자가 7명으로 종전보다 5명이 늘었다. 동남아는 태국이 확진환자 2명, 베트남이 의심환자 1명에 이어 점증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