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해양 통영조선소에도 봄은 오는가
성동조선해양 통영조선소에도 봄은 오는가
  • 김정은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조선해양 통영조선소

 

지난해 말 새 주인을 찾은 성동조선해양의 직원들이  다시 옛 일터로 출근할 가능성이 커졌다.

창원시에 본사가 있는 HSG중공업은 사모펀드 운용사인 큐리어스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이뤄 법정관리를 받던 성동조선해양을 인수했다. 

HSG중공업은 지난해 12월 31일 성동조선해양을 인수했다. 통영시 광도면에 있는 이 회사 야드, 설비를 모두 사들였다. 인수가격은 2000억원이다. 다음달까지 인수대금을 전부 완납하고 창원지법 파산부가 회생계획안을 인가하면 성동조선해양은 새로운 회사로 다시 출범한다.

한때 수주잔량(CGT) 기준 세계 10위권까지 올랐던 성동조선해양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후 몰아닥친 수주취소, 신규수주 부진, 파생상품 거래 손실이 이어졌다. 수 천억원을 들여 최신 설비를 설치했던 야드는 텅 비었다.

'수주 제로'에 금융권 대출을 갚지 못하게 되자 회사는 채권단 관리를 거쳐 2018년 4월부터 법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갔다.

한때 직영 2500여명, 협력사 6000여명 등 9천명에 가깝던 직원들은 살길을 찾아 뿔뿔이 흩어졌다. 현재까지 남은 직원은 금속노조 성동조선 지회 노조원 480여명, 관리직 직원 130여명 등 610명 정도다.

성동조선해양은 2017년 11월 마지막 선박을 해외 발주사에 넘겼다. 직원들은 자신이 담당한 건조 공정이 끝난 그해 상반기부터 차례로 유급휴직에 내몰렸다. 2018년 8월부터는 아예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HSG중공업은 성동조선해양을 인수하면서 고용과 단체협약을 승계하겠다는 입장을 일단 밝혔다. 삼성중공업에서 선박 블록을 수주한 HSG중공업은 성동조선 야드를 블록 제작장으로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잔금 납입 등 남은 인수작업이 순조로우면 수주물량 제작을 위해 4월께부터 무급휴직 중인 직원들이 순차적으로 다시 일터로 부를 가능성이 크다.

강기성 금속노조 성동조선 지회장은 "복직 가능성에 노조원들이 다들 들뜬 분위기로 설을 맞는다"며 "모든 조합원이 다시 모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도 "그러나 회사가 직원들을 불러도 모두가 호응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고 예상했다.

그는 "휴직에 들어간 지 3년째를 맞았다"며 "먹고 살려고 다른 곳에서 자리 잡은 직원들도 있고 마음이 떠난 직원들도 있을 거여서 얼마나 일터로 돌아올지는 알기 힘들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