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철수'한 안철수, 총선 전 신당 창당 가능할까?
또 '철수'한 안철수, 총선 전 신당 창당 가능할까?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의 탈당, 네번째 창당 시도...정치계 낭인 전락 위기
'안철수계' 대부분 잔류 전망...총선 전 창당은 '무리수'?
혁통위 지속적인 '러브 콜'...'범 보수' 진영 합류 가능성도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당권을 둘러싸고 손학규 대표와의 갈등을 겪던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끝내 탈당을 선언했다.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탈당에 이은 두번 째 탈당이다.

정치적 고비를 맞았을 때마다 탈당과 신당 창당을 반복하며 굴곡을 겪어왔던 안 전 의원은 이번에도 다시 탈당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안 전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에서 "저의 길은 더 힘들고 외로울 것"이라는 다소 모호한 발언으로 향후 거취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실용적 중도정당이 성공적으로 만들어지고 합리적 개혁을 추구해 나간다면 수십 년 한국 사회 불공정과 기득권도 혁파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말로 '신당 창당'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서는 안 전 의원이  '실용적 중도'를 표방하는 신당 창당에 곧 돌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대표적인 안철수계인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안 전 의원이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나는 한 분이라도 좋고, 열 분이라도 좋고 어쨌든 내가 갈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안 전 의원도 신당 창당을 구체적으로 염두해 두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되는 발언이다.

하지만 총선을 불과 두 달 하고도 일주일 정도 밖에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신당 창당은 물리적으로나 전략적으로나 여러가지로 '무리수'가 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현재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현역 의원 7명 가운데 권은희 의원을 제외한 6명은 모두 비례대표다. 스스로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잃게 되는 것이다.

때문에 안 전 의원을 따라 동반 탈당하지 않고 별 수 없이 당에 잔류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또한 안 전 의원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도가 예전같지 않다는 점도 고려할 점이다.

지난 17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안 전 의원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고작 4%에 불과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인 임재훈 의원은 전날 안 전 의원과의 오찬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전 의원 지지도가 예전 같지 않고, 국회의원 1∼2명 가지고는 기호를 10번 내외로 받는다"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정가 한편에서는 안 전 의원이 현재 갈 길은 결국 중도·보수 통합을 모토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밖에 없지 않냐는 조심스럽게 예측하고 있다.

안 전 의원은 귀국 이후 혁통위를 비롯한 범 보수진영의 러브콜에 대해 줄곧 거부 의사를 표명해 왔다. 하지만 안 전 의원을 향한 야권의 구애는 여전히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29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을 찾은 자리에서 "헌법질서와 시장경제를 존중하는 가치가 같다면, 다 같이 뜻을 모으는 게 필요한 때"라며 안 전 의원의 합류를 권유했다.

안철수계로 분류된 김영환·문병호 전 국회의원도 29일 혁통위에 참여하는 등 안 전 의원과 뜻을 함께했던 인사들이 속속 혁통위를 비롯한 범 보수 진영에 투입되는 상황이다.

2017년 안철수 대선후보 시절 대변인이자, 현재 혁통위원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안철수계 인재 영입 자리에서 "안철수 전 대표도 결국은 뜻을 같이하리라고 생각한다. 인내심을 갖고 통합신당 합류를 기다리고 모시려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안 전 의원이 현재의 독자 노선으로 '몸값'을 올리고 지지자들을 규합해 세를 불린 다음, 추후 야권 통합 과정 막판에 극적으로 합류해 '스타성'을 강화하고 정치적 입지를 다지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