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청약시스템 이관 완료...분양 경기 기대감↑
주택청약시스템 이관 완료...분양 경기 기대감↑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경기지수(HSSI) 80선 회복(88.7)
미분양 지방 집중, 리스크 관리 필요
'청약홈' 홈페이지
'청약홈' 홈페이지

정부의 주택청약시스템 이관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분양 경기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이 1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월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치가 전월보다 10.1포인트 상승한 88.7로 나타났다.

HSSI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인 아파트 단지의 분양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기준으로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등 주택사업 업체 회원사들을 상대로 매달 조사해 집계한 지표다.

주산연은 "주택 청약시스템 이관 작업 완료로 이달 중순부터 예정된 분양 일정을 소화할 수 있게 됐고, 현재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유예 기간인 점도 반영돼 분양 경기에 대한 인식이 전달보다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3일 금융결제원으로부터 청약시스템을 이관받아 새 청약사이트 '청약홈' 서비스를 개시했다.

청약홈은 개시일 당시 방문자가 폭주해 잠시 사이트가 중단되기도 했으나 곧바로 시스템 안정화 작업을 통해 복구됐으며, 이를 기반으로 이달 중순부터는 실제 청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주산연 분석에 따르면 이달 지역별 HSSI 전망치는 경기(100.0), 인천(95.0), 서울(92.1)을 비롯한 수도권의 기대감이 상승했다.

지방 전망치 역시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며 기대감을 부추겼다. 특히 부산(96.4, 5.3p↑), 광주(95.8, 20.8p↑), 대구(94.1, 17.0p↑), 대전(92.5, 0.0p) 등 광역시가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다만, 울산의 경우 지역경제 개선 기대감으로 최근 3개월 기준선(100)을 크게 웃도는 전망치 탓에 89.4를 기록, 80선으로 떨어졌다.

이밖에 충북(90.0)은 전월 대비 10.0p 상승하며 100선을 기록했고 전남(88.8, 14.9p↑), 경북(82.3, 17.3p↑)이 80선을 나타냈다.

기업규모별 구분으로 보면 대형업체 90.2(0.3p↑)는 전월 수준을 유지했지만 중견업체 86.6(21.3p↑)가 비교적 큰 증가폭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미분양물량은 4만7797가구로 전월 대비 10.8% 감소했다.

다만 미분양 물량의 87%(4만1600가구)가 여전히 지방에 집중돼 있고 물량이 적체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미분양 리스크관리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주산연은 "최근 분양 경기 전망치가 급등과 급락을 반복하며 변동성이 확대되고 코로나바이러스 영향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대응 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