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이케아, 마스크 쓴 방문객 길게 늘어서
부산 이케아, 마스크 쓴 방문객 길게 늘어서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시)
(사진=부산시)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13일 이케아 동부산점이 개장했다. 이케아 동부산점 개점에 따라 그간 수도권으로 향했던 남부권 수요의 부산 유입 효과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케아코리아는 가구와 인테리어 소품, 생활용품 등으로 집안을 꾸미는 글로벌 홈퍼니싱 리테일 기업이다.

오시리아 관광단지는 연간 800만명 이상 방문하는 부산의 대표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아울러 국내 최대 규모의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 테마파크와 아시아 최대의 라군형 수족관인 아쿠아월드 등이 조성되면 오시리아 관광단지는 명실공히 국내 최고의 관광단지가 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지역과 상생하는 이케아 동부산점 개장을 위해 2017년 협약을 체결하고 ▲부산 현지법인 설립 ▲금융거래 파트너로 지역은행 이용 ▲지역인재 채용 및 지역업체 기회 제공 ▲지역 중소상공인과 상생방안 지속 강구 등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후 부산시는 이케아코리아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이케아 동부산점 부산 운영 법인 설립으로 유통 대기업의 제1호 현지 법인화에 성공한데 이어 금융거래 파트너로 부산은행을 이용하고 부산 지역인재 465명 신규 채용, 지역 중소상공인과 상생협력 등 실제 협약내용의 이행 성과를 이뤘다.

이케아 입점으로 시민들의 구매 편리성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지만, 가구 업체를 비롯한 관련 소상공인들의 피해도 우려된다.

부산시는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이케아코리아와 지역 중소상공인과의 상생협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부산시민과 상생하는 협력모델이 구현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13일 오전 9시30분 이케아 동부산점 개점을 30분 앞두고 마스크를 쓴 고객들이 길게 줄을 늘어서기 시작했다.

이케아 측이 준비한 대기 공간을 손님들이 가득 메우며 줄이 100여m까지 이어졌다.

개점 전에만 1천여명이 넘는 방문객이 줄은 섰고, 개장 30분 뒤에는 방문객이 2천명으로 집계되는 등 방문객도 빠르게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