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 후폭풍 민주당 강타, 범여권도 부글부글
임미리 후폭풍 민주당 강타, 범여권도 부글부글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당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언론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자 야권은 물론 당내에서까지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주 이해찬 대표 명의로 임미리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선거운동 기간이 아닌데도 칼럼을 통해 투표참여 권유 등 선거운동을 하며 각종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임미리 교수는 지난달 28일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특정 정당이 신문 칼럼 내용을 이유로 필자를 고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고 폭력적인 행위"라고 했으며,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도 "자당을 비판하는 칼럼이 나오자 고발로 대응한 민주당의 행태는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칼럼을 문제 삼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은 오만한 행위"라고 질타했다.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도 페이스북에 "민주당을 절대 찍지 맙시다"라면서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표현의 자유를 빼앗는 것이야말로 전체주의이자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번 검찰 고발을 두고 당내에서도 강도 높은 비판과 자성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서울 동작을 예비후보인 허영일 전 부대변인은 페이스북를 통해 "너무 옹졸한 모습이다. 즉시 취소하기를 요청한다"며 "아무리 선거 시기이고 칼럼 내용이 불편하더라도 법적 대응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정성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만은 위대한 제국과 영웅도 파괴했다"며 "항상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 가치의 상대성을 인정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 북을을 지역구로 둔 홍의락 의원 역시 "오만이다.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다. 민주당 이야기"라며 "어쩌다 이렇게 임미리 교수의 작은 핀잔도 못 견디고 듣기 싫어하는지 모르겠다.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여기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에 대해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하며 당에 고발 취소를 요청해 주목을 받았다. 당 핵심 인사인 이 전 총리까지 가세하면서 당내 자성의 목소리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에게 임미리 교수 고발 건에 대해 '고발을 취소하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총리는 민주당의 이번 고발 조치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 '안 좋은 모습이다'라는 견해를 밝혔다고 한다.

민주당은 당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이해찬 대표와 함께 총선을 진두지휘할 이 전 총리가 의견을 제시한 만큼 고발 취소 여부에 대해 비중 있게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 전 총리가 이 대표 명의로 이뤄진 고발 조치에 문제를 제기했다는 점에서 당내 분란이나 이견 표출로 비치는 상황을 우려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확대간부회의에서 고발 취소를 포함해 이 문제에 대한 대책을 본격 논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