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유통센터, 행복한백화점 ‘노마진’ 마스크 특별판매
중소기업유통센터, 행복한백화점 ‘노마진’ 마스크 특별판매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유통센터

 

중소기업유통센터(대표이사 정진수)가 지난 3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응 TF'를 구성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비상대응체계 구축에 따라 가장 먼저 임직원 행동대응 지침을 마련하고 직원위생교육, 예방용품 지급, 대외활동 승인검토 강화 등의 조치를 취했다.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행복한백화점’은 매장 곳곳에 코로나19 예방 행동수칙을 게시하고 고객 접촉이 많은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고객쉼터, 브랜드 매장 등 공용 공간 15곳에 손 소독제를 확대 비치했다.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매장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것은 물론 일일 체온 모니터링을 통해 직원들의 컨디션을 체크하는 등 바이러스 차단에 집중하고 있다.
 
행복한백화점은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대응조치 차원으로 오는 17일 백화점 정기휴점일에 맞춰 집중적인 방역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고객들의 안전한 쇼핑환경 조성을 위해 백화점 시설 전체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한다.
 
또한 지난 12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 시행에도 적극 동참한다. 중기부는 마스크 수요 급증에 따른 가격폭리와 매점매석 등 불안정한 시장상황을 잠재우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이 대책의 일환으로 행복한백화점은 오는 15일부터 ‘마스크 특별 판매’에 나선다. 마스크 수량은 총 5000개이며, 판매가격은 ‘노마진’으로 판매하여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한 중기부의 대책에 적극 협조한다.
 
행복한백화점은 향후 수급 상황에 따라 지속적으로 소비자들에게 마스크를 노마진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정진수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부족, 가격 급증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많은 고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면서 “이번 특별판매는 이익이 아닌 공익 추구를 위해 기획하였으며, 정부의 노력에 힘을 더해 판로지원 전문 공공기관으로서의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