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관 "500억 잃어버리기도 했다"
송대관 "500억 잃어버리기도 했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가수 송대관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돈과 관련해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놨다.

송대관은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500억을 잃은 것을 언급했다.

이날 송대관은 ‘해 뜰 날’로 뜬 이후 돈 이불을 깔고 잔 적이 있다고 말했다.

송대관은 “데뷔 당시에 되게 어렵게 살았다. 문간방에서 어머니를 모시면서 살 때 ‘해 뜰 날’을 작사했다. 나의 삶이 이렇게 됐으면 하는 소원을 담아 가사를 썼다. 나오자마자 대박이 났다. 한 달 만에 음악방송 1위를 하고 1년 내내 1위를 했다. 그리고 가수왕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3개월 간 전국 순회공연을 다녔는데 지금으로 따지면 하루에 3,000만 원을 번 셈이다. 당시 은행 계좌로 입금하는 것이 아닌 공연 입장료 수입을 다발로 묶어서 가마니로 줬다. 어머니에게 ‘우리 소원풀이로 돈 깔고 자봅시다’라고 했다. 어머니와 손 잡고 누웠는데 참 감격스럽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어 송대관은 조용필이 등장하면서 트로트가 설 자리가 없어 미국행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근데 그동안 모았던 돈은 어쨌냐”라고 물었고, 송대관은 “그런 건 물어보는 게 아니다. 500억이 내 돈이 아니더라”라고 답했다.

10년간 태진아와 합동공연을 해온 송대관은 “처음에 송대관을 보러 왔는데 나갈 때는 태진아 팬이 되어서 나간다”라고 말했다.

한편 송대관은 2013년 아내의 사업 실패로 사기 사건에 휘말려 최근 몇 년간 방송을 쉬었다. 2015년 무죄를 선고받아 혐의를 벗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억대 빚을 졌고, '라디오스타'에서 이를 암시하는 이야기를 해 시청자들와 관심을 집중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