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치모터스, '윤석열 아내 주가조작 연루'보도 "사실무근"
도이치모터스, '윤석열 아내 주가조작 연루'보도 "사실무근"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이치모터스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
경찰 "내사한 것은 맞지만, 김건희 대상 아냐"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아내 김경희씨(사진=연합뉴스)

도이치모터스의 주식 시세 조종 의혹에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인 김건희씨(코바나컨텐츠 대표이사)가 연루됐다는 뉴스타파의 보도에 대해 도이치모터스가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도이치모터스 측은 17일 입장문을 통해 "해당 기사는 확인되지 않은 억측과 오해를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도이치모터스와 전혀 무관하며 대주주 또한 법률에 위반되는 행위가 일절 없었다"고 밝혔다.

도이치모터스는 이어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및 투자자에까지도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뉴스타파'는 '윤석열 아내 김건희-도이치모터스 권오수의 수상한 10년 거래'라는 보도를 통해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2010년부터 2011년 사이 이모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끌어올리는 작업을 했고, 이 과정에서 윤 총장 아내인 김건희씨가 '전주(돈을 대는 역할)'로 참여한 것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뉴스타파는 이와 함께 "도이치모터스의 주가 차트가 전형적인 주가조작 패턴을 따르고 있어 정확한 분석을 위해 회사와 관계된 자료를 확보하려 했으나 이에 실패했다"며 경찰이 정식 내사에 나섰으나 정식 수사로는 이어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주가조작 의혹 내사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김씨가 내사 대상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17일 "주가조작 첩보가 있어서 자료수집을 하던 중 내사 중지됐던 사안"이라며 "윤 총장 부인에 대한 내사가 진행된 적은 없었다"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어 "지난 2013년 도이치모터스 주식 관련 시세 조종 정황이 있다는 취지의 의혹 첩보를 입수, 경위 파악을 위해 자료수집 등에 나섰으나 금융감독원 측의 관련 자료 협조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제보자 측에서 소극적 태도를 보이면서 진전이 어려워져 내사는 중지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갼아길츠 2020-02-17 17:21:20
샬러곳록어핵촌허갸어몫퉁텅윽리여야노얼억농뎌거어기롯처엇축럭옷온뉴거버로철너고엇럿어늣럭오어더쇼아벙옹팟럿러로갸핫펄겅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