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프레임'의 덫...김남국·금태섭 신경전에 민주당 전전긍긍
'조국 프레임'의 덫...김남국·금태섭 신경전에 민주당 전전긍긍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남국 서울 강서갑 출사표, "진실로 맞서서 깨부수고 가자"
'공수처법 반대' 금태섭,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
김남국 변호사(좌),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우) /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변호사(좌),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우) / (사진=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갑에 김남국 변호사가 출사표를 던지면서 민주당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민주당은 김 변호사와 금 의원이 공천을 놓고 대결을 펼칠 경우 자칫 '조국 수호' Vs '조국 비판' 구도가 형성되면서 '조국 프레임'에 갖혀 자중지란에 빠지게 될까봐 우려하고 있다.

항간에서는 '조국백서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김 변호사의 영입을 두고 '자객 공천'으로 비유하며 그동안 미운털이 박힌 금 의원을 압박하기 위한 포석으로도 해석하고 있다.

금 의원은 지난해 국회 본회의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회부된 '공수처법' 안건에 대해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얄궂게도 김 변호와 금 의원 둘 다 조국 전 법무장관의 제자들이다. 두 사람 모두 시기는 다르지만 서울대에서 박사과정을 밟을 당시 조 전 장관이 지도교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금 의원은 이날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변호사의 출마 의사 표명에 대해 "이번 총선은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며 "지나간 조국 이슈로 선거를 치르는 것은 유권자에게 '우리가 틀리지 않았다'는 오만한 자세로 비칠 수 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 변호사는 18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적으로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예정했지만 갑자기 취소했다. 때문에 당 안팎의 우려를 접한 김 변호사가 출마를 포기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나 김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출마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김 변호사는 '제발 청년 세대에게도 도전할 기회를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에서 "금 의원님께서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앞두고 기자들을 만나서 '우리 당을 위해서 제가 막아내야 한다. 조국수호로 총선을 치를 순 없다'고 말씀하신 것으로 보도가 됐다"며 "의원님께서 '막겠다'고 하신 것이 설마 저의 출마인가"라고 공개적으로 물었다.

김 변호사는 이어 "의원님은 골리앗이고, 저는 다윗에 불과하다"면서 "잘못된 프레임이라면 회피할 것이 아니라 진실로 맞서서 깨부수고 가야 한다"면서 "비록 당장 손해를 보더라도 그것이 민주당의 정신이다"라고 주장했다.

두 사람 간의 신경전을 보는 민주당은 애만 태우고 있는 실정이다. 당내 일각에서는 금 의원을 겨냥해 김 변호사를 영입한 자체가 '긁어 부스럼'이라는 지적까지 제기되는 실정이다. 

민주당은 최근 총선 당내 중진들의 잇따른 말실수와 고려대 임미리 교수의 칼럼에 대한 고발 건으로 여론의 비판 세례를 받고 있다.

여기에 더해 김 변호사와 의원의 대결이 '조국 대리전'으로 양상으로 흘러갈 경우 애써 진정시켰던 '조국 논란'까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불거지면서 총선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