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의원,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완벽 방역' 국제관광도시 부산 증명 기회"
김영춘 의원,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완벽 방역' 국제관광도시 부산 증명 기회"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방문, 코로나19 예방 등 준비상황 점검, 성공적 개최준비 격려
-감염 걱정 없는 국제관광도시 부산으로 거듭날 전화위복의 기회
-지난 예산 국회때 문화체육관광위원으로 국비 26.6억원 확보
김영춘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진구갑)
김영춘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진구갑)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국회의원(3선, 부산진구갑)은 19일 오후 5시, 부산 벡스코에 있는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오는 3월 22일부터 29일까지 8일에 걸쳐 개최될 예정인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참가선수단만 79개국 1,103명, 전체 참가는 약 150개국 3,000명 규모로 치러진다. 연계된 회의만 약 40건에 이르는 국제적인 행사다.

김영춘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대회 개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위축될 것이 아라 이야말로 전화위복(轉禍爲福)의 기회다”라며 “철저한 방역 체계 가동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동시에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른다면 부산은 세계인들에게 안전한 국제관광도시로 각인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는 지난 1월 문체부의 국제관광도시 육성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앞으로 5년 간 1,500억원(국비 500억원, 시비 1,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라면서.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치러야 하는 이번 대회는 오히려 부산의 행정 역량을 증명하고 최고 국제관광도시로의 도약을 앞당길 수 있는 기회다”고 이번 대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부산 출신 국회의원이면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김영춘 의원은 정상적인 추진이 어려웠던 이번 대회에 대한 국비 지원액을 추가 확보해 숨통을 튼 바 있다. 대회 유치 당시 부산시·대한탁구협회 이전 집행부들이 예상 소요예산을 과소 책정해 제대로 된 행사 준비가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지난 예산국회에서 김 의원의 노력으로 최종 국비 지원액 26.6억원을 확보하면서 정상적인 개최가 현실화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