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호 의원 " 부산 용호동, 세계적 트램 도시로 육성"
박재호 의원 " 부산 용호동, 세계적 트램 도시로 육성"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륙도선 트램 차량 입찰 공고
- 오륙도 선, 2호선 경성대.부경대역과 직결 환승가능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남구을)이 철도기술연구원이 시험운전중인 트램차량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입찰 대상 차종이 아님)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남구을)이 철도기술연구원이 시험운전중인 트램차량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입찰 대상 차종이 아님)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2022년 시험운전에 들어갈 오륙도선 트램 차량 입찰이 시작됐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지난 2월 12일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배터리 지붕탑재형 무가선 저상트램 차량 제작’ 입찰을 공고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주하는 차량은 5식(1식=5칸 차량)으로 2022년 시험운전을 마친 뒤, 부산시에 인계돼 오륙도선 상용운전에 사용될 예정이다. 트램 추정가격은 148억원으로 3월 27일 제안서 및 입찰 관련 서류가 마감된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트램은 차량제작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시험운전에 사용하기 위해서는 조기 발주가 필요하다”며 “차량제작 발주 후에는 차량 디자인, 정류장명 공모사업 등을 통해 주민이 참여하는 한국 최초의 트램건설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남구을)은 “외국을 나가보면 살고 싶은 유명도시에는 모두 트램이 다니고 있다”며 “오륙도선 트램을 바탕으로 도심재생은 물론이고 트램 홍보관, 트램 기업, 트램 연계 상점, 트램 체험 교육공간 등을 조성하여 용호동을 세계적인 트램 도시로 키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륙도선 트램은 세계 최초로 운행 중 전선을 통한 전원공급이나 별도 충전시설 없이 순수 배터리로만 달리는 무가선 저상트램 방식이다. 또 도로면과 같은 높이에서 승하차가 가능해 노약자들의 승하차 편의성이 높고, 하차 후 2호선 경성대·부경대 역과 직결 환승이 가능하도록 건설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