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사퇴 선언, '호남 통합신당' 24일 합당 예정
손학규 사퇴 선언, '호남 통합신당' 24일 합당 예정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평당원으로 백의종군"...3당 대표 합당과 동시 대표 사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호남 통합신당(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의 합당 방식에 반대하며 일각에서 제기됐던 자신의 퇴진론을 일축했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합당 결정과 함께 대표 사퇴를 선언했다.

손 대표는 20일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바른미래당은 2월 24일 자로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며 "당 대표를 사임하고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3당의 통합 협상은 그동안 지도부 구성 문제로 갈등을 빚으며 최종 문턱에서 번번이 무산됐다. 그러나 3당의 현 지도부가 합당과 동시 전원 사퇴하기로 결정하며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 

손 대표는 통합에 반대해왔던 이유에 대해  "특정 조직과 꾸준히 접촉하며 통합시 당 대표를 청년들에게 넘기고 당의 지도부에도 (청년을) 과반수로 둬서 주도권을 넘기겠다고 약속했다"고 설명한 뒤 "최근 그 조직이 바른미래당 당원과 당직자들을 설득하기에 지나친 요구를 해와 통합 작업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사퇴 결단을 내린 이유로는 "청년 세대와의 통합이 어렵게 된 지금, 예비후보 등록을 해놓고도 움직이지 못하는 우리 후보들, 출마를 생각하면서도 곤란한 당 사정 때문에 예비후보 등록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지역위원장들, 우리 당 기호가 3번이 될지 4번이 될지, 20번이 될지 몰라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당원들을 생각하면 제가 생각하는 원칙만을 붙들고 꼼짝못하고 있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또한 "지난 2월 초 이찬열 의원 등의 탈당으로 국고보조금 수령에 차질이 생기게 돼서 급작스럽게 3당 합당을 추진하게 된 것도 사실 저는 부끄럽게 생각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손 대표는 아울러 "저는 한 명의 평당원으로 대한민국의 산업과 민생을 발전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새로운 정치를 열어갈 수 있도록 저의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 밝혔다.

손 대표가 이날 사퇴의 뜻을 밝힘에 따라 합당이 급속하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개혁위원장,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은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