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구입은 약국에서" 공적 판매처서 편의점 제외
"마스크 구입은 약국에서" 공적 판매처서 편의점 제외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정 공적 판매처 대상 : 농협·우체국·약국
편의점 포함 여부는 다음주 논의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월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마스크 수출제한 및 공적판매처로 출하 의무 시행'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월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마스크 수출제한 및 공적판매처로 출하 의무 시행'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주까지는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편의점보다 농협·우체국·약국을 찾는 편이 쉬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26일 당초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 판매처에서 편의점을 일단 제외했다.

앞서 정부는 25일, 당일 생산되는 마스크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결정하고 농협·우체국·약국·편의점에서 판매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도 이날 오전 마스크 수급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 회의를 주재하며 판매처 중 하나로 편의점을 언급했다.

그러나 이후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농협과 우체국 등 공적 채널과 약국에서 공적 물량을 판매한다고 밝혔지만 편의점은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5일 오후 공적 물량 마스크 판매와 관련해 편의점 업계와 회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갑작스럽게 회의를 취소한 이유는 편의점을 판매처에서 제외하고 대신 약국으로 일반 판매처를 일원화하기 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대해 편의점 업계는 편의점은 영업시간이 길어 소비자들의 접근성도 쉽고 정찰제로 제품 판매가 이뤄지는 만큼 편의점이 마스크의 공적 판매처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는 일단 약국에 마스크 물량을 배분한 뒤 이번 주 이후 편의점을 판매처에 포함시킬지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정부가 공급하는 마스크는 이날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100만장이 특별 공급되고, 27일부터는 약국에 150만장, 우체국·농협 등에 200만장 등 매일 350만장이 공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