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의원 “코로나19 후폭풍…피가 모자른다"
남인순 의원 “코로나19 후폭풍…피가 모자른다"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학 등 혈액보유량 감소시기에 코로나19 확산으로 헌혈감소
- 혈액 보유일수 현재 3.8일치 → 3월5일 2.9일치로 '혈액위기'상황
“헌혈은 소중한 생명나눔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송파병 남인순 국회의원이 2월 21일 헌혈의집 잠실역센터에서 보좌진 및 청년당원들과 함께 헌혈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남의원실)
“헌혈은 소중한 생명나눔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송파병 남인순 국회의원이 2월 21일 헌혈의집 잠실역센터에서 보좌진 및 청년당원들과 함께 헌혈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남 의원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신종 감염병인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혈액수급에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어 적극적인 헌헐 참여가 필요한 실정이다.

27일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송파병)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혈액 보유량'에 따르면 코로나19여파로 헌혈이 감소하면서 혈액 보유량이 3.8일치에 불과, 내달 초에는 혈액위기상황에 처할 것으로 추정됐다.

남인순 의원은 “대한적십자사가 제출한 ‘혈액 보유일수 예상’ 자료에 따르면 혈액 보유량이 22일 4.6일치에서 27일 현재 3.8일치로 하락했으며, 이러한 감소추세라면 3월 5일경에는 2.9일치로 3일 미만의 혈액위기상황이 예상된다”고 우려하고, “방학 등에 따른 혈액보유량 감소시기에 신종감염병인 코로나19 확산이 겹쳐 단체헌혈 취소 및 외출기피에 따른 개인헌혈 감소로 혈액수급이 악화되고 있어 적극적인 헌혈 참여 독려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적십자사가 남인순 의원에 제출한 ‘단체예약 취소 현황’에 따르면, 1월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단체예약 헌혈 취소 인원이 총 527개 단체 2만9,95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소 인원은 구체적으로 학교 1,170명, 공공기관 4,510명, 군부대 1만7,580명, 일반단체 6,370명, 종교단체 320명 등이다.

반면 오늘(28일) 현재 복구 현황은 총 131개 단체 9,489명(31.7%)이 복구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남인순 의원은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후 단체헌혈 취소가 증가했으며, 3월 초 헌혈 예정단체가 추가적으로 취소할 경우 주의(3.0일 미만) 단계 진입이 예상되는 3월 5일보다도 빨리 진입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혈액부족으로 추가 혈액위기경보가 발령되지 않도록 범정부 차원의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며, 고통 받는 환자들을 위하여 국민들의 적극적인 헌혈 참여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남인순 의원에 제출한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한 정부 요청사항’ 자료에서,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해 △공무원의 헌혈공가제도 확대 △청소년 헌혈 활성화를 위한 봉사활동 인정 기준 변경 △민방위 대원 헌혈 참여시 교육시간 연장 △말라리아 전혈 헌혈 제한지역 해제 △기업체 단체헌혈 릴레이 참여 유도 등을 정부 관련 부처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