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09:59 (목)
코로나보다 끔찍한 가습기살균제 참사 "국회 법사위 뭉개지 마라"
코로나보다 끔찍한 가습기살균제 참사 "국회 법사위 뭉개지 마라"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30명 사망’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은 오늘도 죽어가고 있다.
- "법사위, 환노위 특별법 개정 원안대로 통과시켜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유족, 시민단체 대표들이 28일 오후 국회의사당 앞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특별법의 국회법사위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유족, 시민단체 대표들이 28일 오후, 국회의사당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특별법의 국회법사위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1,530명 사망, 6,700여명 피해신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은 오늘도 죽어가고 있다. 20대 국회법사위는 마지막으로 민생을 위해서 가습기살균제 특볍법 개정안을 환노위 원안대로 즉각 통과시켜라! ”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유족, 시민단체 등의 대표들은 28일 지난 26일에 이어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개정안(이하 특별법) 20대 국회 법사위 통과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서 가습기살균제 환경노출확인피해자연합(대표 박혜정,박교진), 독성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모임 (대표 김황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3.4단계 유족모임(대표 최숙자), 가습기살균제 나홀로 소송모임 (회장 조태웅), 전북가습기 단체 (대표 이요한),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 김선홍) 등은 합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유족, 시민단체 등의 대표들(이하 참여단체 대표들)은 1,530명 사망에 6,700여명 피해 신고, 잠재적 피해자는 45~50만 추정된다며, 세계 최초 최악의 바이오사이드 참사라는 수식어를 꼬리표로 달고, 정부의 감독 소흘과 이윤에 눈 먼 기업의 탐욕이 빚어낸 합작품인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정부의 정책실패로 더 이상의 피해자가 생겨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참여단체 대표들은 특히 ”물이 깨끗해야 공기도 깨끗해집니다.“ 라며 아기를 품에 안은 엄마 모델은 ”세워 둔 채로 살짝 눌러 요렇게 붓기만 하면 세균도 물때도(닦입니다). 가습기메이트 덕분에 우린 건강하게 살아요“ 라고 했고, 남편은 ”아내가 똑똑하면 편하다니까~“라는 멘트를 덧붙였던 기업의 현란한 사기 광고와 정부 허가를 믿고 안심하며, 건강해질거란 착각속에 사용했지만 결과는 너무나 참혹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지금도 대다수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평소 대중교통 이용시에도 기침 등의 증상으로 따가운 시선과 위축되는 자신을 느끼며 살아야 했는데, 요즘은 가벼운 기침만 해도 코로나19 의심의 눈초리를 느껴야 하며 거기에 더해 코로나 양성 판정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에게는 치사율이 100%에 가까울 만큼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일상 사회생활을 하는 지경에 이르고 있음에도 정부가 인정한 피해자는 고작 8.2% 수준이라고 밝혔다.

지난 2월18일 특조위 용역으로 발표된 피해가정 실태조사 결과에 의하면, 피해자들의 경우 폐질환 83.0%, 피부질환 56.6%, 안과질환 47.1%, 위염·궤양 46.7%, 심혈관계 질환 42.2% 등 정부가 피해자로 인정한 피해 인정여부와 관계없이 여러 신체부위에 다양한 신체건강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특히 우울증, 불안장애 등 정신건강문제 또한 심각한 수준으로 성인의 경우 우울 또는 의욕저하/불안, 긴장 72.0%, 집중력, 기억력 저하 71.2%, 불면 66.0%, 분노 64.5%, 죄책감, 자책 62.6% 등은 물론이고 귀한 목숨마져도 버리는 자살 생각이 49.4%, 심지어 자살시도 11.0%로 충격적이라며 울먹였다.

참여단체 대표들은 "환노위를 통과한 특별법은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담지도 못한 누더기 법이지만 오죽 힘들고 고통스러우면 누더기 법이라도 통과시켜 달라고 국회 정론관에서 두 무릅을 꿇고 법사위에 계류중인 특별법 통과를 호소했다"면서,“환노위를 통과한 개정안은 법사위 모든 의원들이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음에도, 법사위에서 계류된 것에 피해자들은 분노한다"고 밝혔다.

참여단체 대표들은 “비록 집단소송제나 징벌적 배상제 등 빠진 개정안이나마 환노위 통과된 원안대로 20대 국회에서 폐기되는 일이 없도록 법사위는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즉각 통과를 촉구한다“면서, “만일 20대 국회에서 개정안이 자동 폐기될 시 책임은 정부가 지고 가야 할 것이며 관련 국회의원들은 울분에 쌓인 피해자들의 처절한 심판을 받게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