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신보재단에 150여명 파견.. 코로나 피해기업 지원
우리금융, 신보재단에 150여명 파견.. 코로나 피해기업 지원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sp;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은행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br>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이 16일부터 대전·전북신용보증재단을 시작으로 지역신용보증재단에 150여명의 우리은행 직원을 파견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재단의 보증서 발급업무를 지원한다.

손태승 회장은 최근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이 신용보증재단과 연계된 여신 지원을 받기 위해 수개월을 기다려야 한다는 소식을 듣고 기존에 시행 중이던 '보증업무 대행 서비스'에 더해 우리은행 중소기업대출 전문 직원을 보증재단에 파견하기로 했다.

파견된 직원들은 재단 직원을 대신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보증 상담부터 약정까지 심사를 제외한 업무 전반을 수행한다. 재단 직원들이 보증심사에 집중해 신속한 보증서 발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우리금융그룹은 은행 영업점에서 보증서류 접수와 현장실사 대행이 가능한 '보증업무 대행 서비스'를 현재 11개 지역재단에서 전국 16개 모든 지역신용보증재단으로 확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