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동호회 관리 플랫폼 '우동' 출시
신한카드, 동호회 관리 플랫폼 '우동' 출시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지난해 아임벤처스 4기로 활동한 ‘우동(우리 동호회)’ 사내벤처가 전국 동호회 관련 모임 운영 및 연계 비즈니스를 결합한 동호회 종합 플랫폼인 ‘우동’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동호회 이름·활동 지역·활동 내용 등의 정보만 입력하면 동호회를 개설할 수 있고, 직장명·사진 등의 추가 정보도 입력해 동호회를 널리 홍보할 수 있다.

지역이 가깝거나 직장 업종이 비슷한 회원들이 모여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을 통한 회원모집·단체 채팅방 지원 등의 기능도 제공돼 보다 효율적인 온·오프라인 동호회 운영이 가능하다.

아울러 신용카드 기반 개인간 송금서비스인 '마이송금'(My송금)을 통해 회비 및 모임에 필요한 비용을 낼 수 있도록 했다. 우동은 앞으로도 보다 편리하게 동호회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업데이트하고, 취미 관련 중소·영세업체를 위한 광고 대행, 회원 간에 장비를 판매·교환 할 수 있는 중고장터 등 사업영역을 확대한다.

신한카드는 우동과 함께 아임벤처스 4기로 활동한 사내벤처인 '애드벤처'(AD-Venture)와 '스터디피티'(Study-PT)도 순차적으로 서비스 오픈을 진행한다.

애드벤처는 이달 말 해시태그를 활용해 쇼핑정보를 얻을 수 있는 '비포쇼핑'(B4Shopping) 서비스를 선보인다. 예컨대 한정판 운동화에 관심이 많은 고객은 '#한정판', '#운동화' 같이 해시태그를 적어 SNS 등에 해시태그 된 상품과 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있다.

'스터디피티'는 수학 과목의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모아 개인별로 최적화된 학습 해법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신한카드의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술과 공교육 및 교육업체 서비스에서 활용하고 있는 '에듀베이스'의 문제은행 역량을 결합해서 만들었다. 이들은 올해 6월 중 개인별 맞춤형 학습지 배송 서비스를 론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