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유동성 수요 전액 무제한 공급"
한은,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유동성 수요 전액 무제한 공급"
  • 김정은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사상 처음으로 유동성을 제한 없이 공급하기로 했다.

한은은 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개최하고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한은은 이번 조치가 정부가 마련한 '100조원+α'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 충분한 자금을 공급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고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시의적절한 운영을 지원하기 위하해 이같은 조치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매주 정례적으로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하고 RP매입 대상 증권사와 대상 증권을 확대하기로 했다. 매주 1회 정례적으로 한도없는 전액공급방식의 RP 매입을 통해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없이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설정된 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p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했다. 또한 입찰시마다 모집금리를 공고한다.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으로는 기존 17개 은행과 5개 증권사에 통화안정증권 및 증권단순매매 대상 7개 증권사와 국고채전문딜러 4개 증권사 등 총 11개 증권사를 추가했다.

추가된 통화안정증권 및 증권단순매매 대상기관은 ▲신한금융투자 ▲현대차증권 ▲ KB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등이며, 국고채전문딜러 4개 증권사는 ▲
교보증권 ▲대신증권 ▲DB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이다.

한은은 아울러 RP매매 대상증권에 ▲한국전력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수자원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8개 공공기관이 발행하는 특수채를 추가하기로 했다.

한은은 이같은 조치 이후 7월 이후에는 시장 상황과 입찰 결과 등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