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인애, 악플 고충 토로.."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
장미인애, 악플 고충 토로.."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캡처)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장미인애가 배우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장미인애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하기로 했다. 네가 싫어서가 아니라 내가 안쓰러워서"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글을 통해 "국민이 낸 세금으로 이제 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 한 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미인애는 일부 누리꾼들의 악플에 고충을 토로하며 "저는 작은 마음으로 제가 할 수 있는 한도에 기부를 했다"라며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 또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 같이 느껴진다.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라고 은퇴를 선언했다.

이하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글 전문.  

그만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답변을드리고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 
저에게 악의적인공격 
내의도와 상관없이 기자님의 글로인해 
전세계 가 아픔과 재난 재앙이 닥쳐 
같은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왜이제와서 국민이 어려움에빠져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낸 세금으로 이제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한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 다는것이 이해가 가지않았고 
그이후는 국민의 세금은 올라갈것이며 
모든게 막히고 살아갈수 없다는생각으로 
올린글이 이렇게 대한민국인 내나라가 
총선을앞두고 이런모습이 사실 이해가가지 않았습니다. 더는 저는 제갈길을 갈것이며
정치적발언이 민감하다고 제가 말하고자함이 이렇게 변질될수있고 공격을받을수있구나
다시한번 질리네요 정말. 
전에는 마스크가 없었습니다 . 
그리고 저도 힘든상황에 
마스크도 사주간 사진않았습니다 
잡에만있었던저이기에 
기부도 작은마음이지만 했습니다. 
저에 대해 모르는분들께서 
같은질문을 기부는했냐 정부탓을하냐 
저는 작은마음으로 제가 할수있는한도에 
기부를하였구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또한 고생하는분들을 
걱정한제가 바보같이 느껴지네요.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올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