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8만가구 공급
고령자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8만가구 공급
  • 김영배 기자 (youngboy@daum.net)
  • 승인 2020.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자 주거복지 강화 위한 '주거복지로드맵2.0' 구체화
복지주택 1만가구, 리모델링 1만가구, 신규 공공임대 6만가구 등
주거복지 전문인력 배치·케어안심서비스 등 통해 주거서비스 강화
고령자 복지주택 사업 개요/자료=국토교통부.

65세 이상 고령자를 위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8만가구가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 20일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 2.0에 따라, 고령자 전용 공공임대주택 공급과 어르신 맞춤 주택 리모델링·집수리 지원 등 본격적인 추진 계획을 1일 밝혔다.

우선 고령자 복지주택 공급이 확대된다. 국토부는 2019~2022년 4년간 연평균 1000가구씩 4000가구를 공급하고, 2023년부터 2005년까지 6000가구로 확대해 총 1만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입주자를 모집하는 고령자 복지주택은 광양칠성(150가구), 영덕영해(124가구) 등 6곳 682가구다.

고령자 복지주택은 도시근로자 가구원수별 월평균소득의 50% 이하인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들을 위한 맞춤형 주택이다. 안전 손잡이와 높이조절 세면대 등의 무장애(barrier-free) 특화시설을 갖추고, 단지 내에 경로식당과 서예교실 같은 복지시설도 함께 공급된다.

 2020년 고령자 복지주택 입주자 모집 계획/자료=국토교통부.

국토부는 고령자 복지주택 외에도 국민임대·행복주택 등 신규로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과 매입·전세임대주택을 활용한 고령자 주택도 2025년까지 7만가구를 공급한다. 이렇게 되면 모두 8만가구가 고령자를 위한 주택으로 공급되는 것이다.

신규로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은 문턱제거와 안전바 설치, 높낮이 조절 세면대 등 주거약자를 위한 특화 설계를 반영한다. 수도권은 신규 공급가구수의 8%, 지방권은 5% 가량이 대상이다.

매입임대의 경우, 고령자에게 공급되는 주택은 신규 건설형 공공임대주택과 같은 특화설계가 반영되도록 맞춤형 리모델링을 추진하며, 올해는 서울·인천 등 12개 지역서 700가구의 입주자를 모집 할 예정이다.

기존에 공급된 고령자 공공임대주택은 주거복지 전문인력 배치와 케어안심서비스 등을 통해 주거서비스를 강화한다.

올해는 영구임대주택 10개 단지(서울중계3, 서울가양, 인천삼산1 등)와 매입임대주택 10개 단지 등 총 20개의 주택단지에 주거복지 전문인력을 배치해 고령자·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밀착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 요양병원 등에서 퇴원하는 노인 등을 대상으로 방문 건강관리·돌봄 등 특화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어안심 서비스 확대를 위한 관계기관 협업도 지속 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저소득 고령자가 거주하고 있는 주택에서 계속 머물 수 있도록 도배·장판, 싱크대, 냉·난방시설 등 노후시설 수선비를 지원하는 집수리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된다.

노후시설 수선비는 중위소득 45%이하인 고령자에게 주택 노후도에 따라 최대 1241만원이 지원된다.

올해는 노후 주택에서 거주 중인 저소득 고령가구 1만4000세대에 대해 집수리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