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선택!-경기 시흥을] 4선 조정식 vs 신인 김승…'골리앗과 다윗'의 대결
[4·15 선택!-경기 시흥을] 4선 조정식 vs 신인 김승…'골리앗과 다윗'의 대결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정책위의장 맡고 조정식 후보가 인지도·지역기반 압도
통합당 청년벨트 전략공천 김승 후보, '새바람'으로 반전 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벌이는 와중에도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4·15총선) 시계는 지금 이 순간도 '째깍째깍' 돌아가고 있습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와의 전쟁 승리를 위해 정부에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하고 있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정권심판론을 앞세우고 있습니다. 과거와 마찬가지로 21대 총선 역시 민주당은 호남에서, 통합당은 영남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어, 최종 승부처는 결국 수도권이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이에 스트레이트뉴스는 4월 6일까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공개된 각 선거구 여론조사 결과와 주요 키워드를 토대로 격전지 지역을 골라 점검해보고자 합니다. 그리고 각 선거구의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편집자주]

4·15 총선 경기 시흥 후보자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후보(좌), 미래통합당 김승(좌)
4·15 총선 경기 시흥을 후보자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후보(좌), 미래통합당 김승(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총선) 경기 시흥을 선거구는 지역 4선 의원이자 집권 여당의 핵심 당직을 맡고 있는 조정식 후보에 40대 정치 신인이 도전장을 낸 상황이다. 조정식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다. 이에 맞서는 미래통합당은 통일부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낸 김승 후보를 내세웠다.

시흥을 선거구는 조정식 의원이 17대 총선부터 지난 20대 총선까지 내리 4연승을 했다. 이 과정에서 인지도는 물론, 조직이나 지지기반도 탄탄해 민주당에서도 어렵지 않은 승리를 예상하고 있는 지역이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골리앗과 다위의 대결'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묘하게도 시흥을 선거구는 21대 총선 후보자 결정 과정에서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해프닝에 가까운 가벼운 잡음(?)이 있었다.

민주당은 당초 현역의원 경선우선 방침에 따라 조성식 현 의원과 김윤식 전 시흥시장, 김용호 변호사 3인을 대상으로 경선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최고위에서 공관위의 경선결정을 뒤집고 조정식 정책위의장 단수공천을 발표했다. 무난한 승리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당 정책위의장이 경선에 참여해 전력을 소모하기 보다는 당의 선거공약(정책)을 총괄하는데 전념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전략 공천'이 필요했다는 설명이다.

미래통합당의 경우 김승 후보는 당초 안양 만안구에서, 시흥을은 장재철 전 시흥시의원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었다. 하지만 통합당의 수도권 '퓨처 메이커' 지역 지정에 따라 시흥을 후보자로 김승 후보가 전략공천됐다. 김 후보는 석수초와 안양고, 고려대를 졸업했으며 17·18·19대 국회의원 비서관과 통일부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낸 인물이다.

이 과정에서 김윤식 예비후보와 장재철 예비후보 등이 당의 결정에 반발하기도 했으나, 이들이 출마를 포기하면서 사태는 해프닝으로 정리가 됐다.

무난한 승리를 예상하는 민주당과 달리 통합당은 시흥을 선거구를 청년벨트로 지정해 바람을 일으킨다는 구상이지만 경쟁 후보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지고 지역기반도 약해 힘든 승부가 예상된다.

조 후보는 △정왕동 재도약을 위한 도시재생사업, 토취장 경제자유구역지정 △시흥남부경찰서, 근로복지공단 시흥지사, 황해경제자유구역청, 월드뱅크캠퍼스 등 공공기관 유치 △신안산선·월판선 조속 건설 △GTX-C노선(연장선)유치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

조 후보는 또 시흥갑 문정복 후보와 손잡고 시흥시 발전을 위한 '원팀'을 선언하고,  미래 시흥을 대비한 갑과 을 전체 지역의 비전을 제시하면서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고 있다.

이에 맞서는 김승 후보는 "43세 참신한 정치신이 만드는 시흥의 새바람을 불어드리겠다"며 본격 얼굴 알리기에 나서는 등 '시흥의 새 바람'으로 분위기를 바꾸겠다는 전략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