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 비하'에 이어 '세월호 문란'까지...통합당 막말 진화 안간힘
'세대 비하'에 이어 '세월호 문란'까지...통합당 막말 진화 안간힘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김대호 제명에 이어 차명진 징계 착수
해당 의원 반발 "막말 프레임 씌워 매도"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8일 김대호 후보(서울 관악갑)를 제명하고 후보직을 박탈한 데 이어 9일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에 대한 제명절차에 착수했다. (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전성남 선임기자] 4·15 총선을 불과 6일 남겨둔 상황에서 미래통합당이 소속 지역구 후보들의 막말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통합당은 8일 '세대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대호 후보(서울 관악갑)를 제명하고 후보직을 박탈한 데 이어 9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세월호 유족 막말'로 파문을 일으킨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에 대한 제명절차에 착수했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9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열고 당 소속 후보들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대국민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며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다"며 공식 사과했다.

김대호 후보는 지난 6일 지역구 선대위 회의에서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말한 데 이어 다음날인 7일에도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고 언급해 논란에 휩싸였다.

통합당 지도부가 후폭풍을 우려해 서둘러 김 후보에 대한 징계를 논하는 와중에 이번에는 차명진 후보가 세월호 유족을 비하하는 막말을 터트려 파문을 일으켰다.

차 후보는 이날 TV토론에서 광화문 '세월호 텐트'에서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충격적인 발언을 터트렸다.

김 위원장이 서둘러 차 후보에 대해 최고 수준의 징계를 지시했고,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동의, 윤리위와 최고위를 거치지는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이에 대해 해당 후보들은 발언이 부적절했음을 인정하면서도 당의 징계가 가혹하다며 자신을 변호했다.

김대호 후보는 8일 서울 영등포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해는 가지만 심히 부당한 조치"라며 "절차에 따라 재심 청구를 하고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차명진 후보도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저를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 자들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도 않고 또 다시 막말 프레임을 씌워서 저를 매도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