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박지원 "황교안 정치적 재기 가능성? 어렵다고 본다"
[스트레이트 말말말] 박지원 "황교안 정치적 재기 가능성? 어렵다고 본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황교안 정치적 재기 가능성? 어렵다고 본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이 최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의 정치활동 재개 움직임과 관련, “너무 빠르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8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정치인은 누구나 재개하려고 한다”면서도 “황 전 대표가 패배 후 사퇴하고 다시 종로에서 꿈틀거리며 재개하려고 하는 것은 너무 빠르지 않느냐”면서 이렇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성하고 참회하는 모습을 국민들한테 보여야 진정성이 보이지, 한 달도 못 돼서 아무런 일이 없던 것처럼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겠나”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황 전 대표의 정치적 재기 가능성에 대한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어렵다고 본다”고 답했다.
하지만 “강한 의지를 표현하고 있기 때문에 정치는 실패하더라도 자기가 얼마나 노력하느냐, 그런 것”이라면서 “황 전 대표도 (총선에서) 실패한 것처럼 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있기 때문에 잘 복기를 해서 나오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 전 대표는 최근 종로구 내에서 이사할 집을 물색하는 한편 종로 지역발전을 위한 장학재단을 설립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류여해 "김무성, '류여해TV‘ 극우 유튜브로 매도..."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모욕’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형사고소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18일 고소장을 통해 “피고소인(김무성 의원)은 한 방송에서 ‘극우 유튜브들이 기고만장해서 우파에 가능성 있는 사람들을 비판해서 다 죽였다’라고 비판하면서, ‘걔네들은 다 돈 벌어먹는 놈들이다. 자기들 조회수 올려서 돈 벌어먹기 위해 자극적인 말을 쏟아낸다. 썩을X들’이라고 발언했다”면서 “마치 ‘류여해TV’도 극우 유튜브이고 ‘조회수 올려 돈 벌어먹기 위해 자극적인 말을 하는 보수우파 유튜버’로 매도하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고소인의 명예를 훼손함과 동시에 고소인을 모욕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준석 "지상파 출신이 왜 유튜브로만 가나"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4·15 총선 사전선거 조작의혹을 주장하는 민경욱 통합당 의원을 향해 18일 공개 토론을 제안했다.

이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왜 지상파 출신이 지상파에 판 깔아도 유튜브로만 가나"라며 "그리고 전화 못 받았다는데 전화 또 드릴까요"라고 했다.

앞서 이 최고위원은 지난 1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민 의원이 의구심을 가진 거라면 얘기를 해서 해소해보려고 지난달 말 전화를 많이 했다. 전화기가 꺼져 있고 안 받으시더라"고 말했다.

또 그는 민 의원이 주장하는 사전투표 조작설에 대해 "당 지도부에서는 근거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며 "민 의원 같은 경우에는 당과 무관하게 독자적으로 본인의 의혹을 유튜브 채널들과 함께 제기하고 있는 거로 보인다. 개인으로서 할 수 있는 판단이지만 당은 거기에 대해 지원하거나 동조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