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우희종 "조사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인간의 예의"
[스트레이트 말말말] 우희종 "조사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인간의 예의"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희종 "조사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인간의 예의"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는 22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논란에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 "같이 하던 이에 대하여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는 모습이라니"라고 비판했다.
우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 대표가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맡기자면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이 더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비판한 사실을 지적하고, "역사 문제 제기로 하나 되어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여론에 의한 문제제기가 타당한 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인간의 기본 예의가 아닐까한다"며 "같이 하던 이에 대하여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는 모습이라니…"라고 심 대표 태도가 예의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우 전 대표는 "양쪽 이야기와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도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사람들의 관심 받을 때는 같이 하되, 여론 몰이의 대상이 되어 곤경에 빠질 때, 사실 확인도 하기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라고 했다.

■박지원 "민주당, 윤미향과 선이라도 그어야..."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2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상당히 민주당을 곤혹스럽게 할 것이고, (민주당 지도부가) 어떤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빠른 시일 내에 민주당이 정리할 것은 정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는 민주당 지도부에 "국민이 바라는, 국민이 생각하는 것과 역행하는 길로 가고 있다"며 "처음부터 민주당이 어떤 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논란이 계속되면) 국민 여론은 더 나빠질 거고 사퇴여부는 윤 당선인이 결정할 문제지만 민주당으로서는 어떤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윤리위원회 소집 등 여러 가지 징계 방법이 있겠지만 일단 민주당과 선이라도 그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하라 오빠 "지인들과 파티한 최종범 반성 없어"

가수 고(故) 구하라씨의 전 연인 최종범씨가 항소심에서 혐의를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구하라의 오빠는 최씨가 반성하지 않았다며 엄벌을 촉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 1-1부 최씨의 상해 등 사건 항소심 1차 재판에서 고인의 친오빠 구호인씨가 유족 자격으로 참석했다.
구호인씨는 “동생이 숨지기 전 1심 판결에 너무 억울해하고 분하게 생각했다. 나는 그 모습을 지켜봤다"며 "여성 입장에서는 평생 씻지 못할 트라우마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 유명 연예인이다 보니 민감한 상황 속에 협박을 받아 많이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동생과 1심 판결문을 같이 읽었다"고 한 구호인씨는 "최씨가 초범이고 반성했다는데, 최씨가 지인들을 불러 파티를 당당하게 해 동생이 많이 분노했다. 반성하는 모습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앞서 구호인씨는 지난달 자신의 SNS에 "가해자 최씨는 집행유예 판결을 선고받고 사회에 나왔다. 그런데 반성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인다"며 강력 처벌을 요구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