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용 위성정당' 수명 다했다...한국당, 통합당과 합당 결정
'총선용 위성정당' 수명 다했다...한국당, 통합당과 합당 결정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26일 최고위서 최종 의결 예정...통합당 27일 전국위서 의결
민주당, 일찌감치 시민당과 합당 완결...21대 국회서 선거법 재개정 전망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당선인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당선인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전성남 선임기자]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모(母) 정당인 미래통합당과 합당하기로 사실상 결정했다.

한국당은 26일 오후 국회에서 당 소속 국회의원·당선인 합동회의에서 미래통합당과의 합당을 공식 결정했다.

한국당은 곧 이어질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과의 합당안을 죄종 의결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오는 27일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합당을 최종 의결하고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거쳐 당명 등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할 예정이다.

미래한국당 국회의원과 당선인들은 합동총회 후 발표한 결의문에서 "국민께 한 약속을 이행하려 한다"며 "형제정당인 미래통합당과의 하나됨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4·15 총선때 국민들께서는 야당에 매서운 회초리를 들어주셨다. 호된 회초리가 따뜻한 격려로 바뀔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며 "낡은 관습과 관행은 과감히 버리고 국민의 아픔을 달래주고 눈물을 닦아주는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여당을 향해서는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선거악법'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며 "21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선거법 개정에 성실히 나서줄 것을 여당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절차를 거쳐 충분하게 토론하고 의견을 모아 이견을 조정해 오늘 화기애애하게 합당 논의가 잘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도 지난 12일 중앙위원회의를 갖고 더불합당을 결정한 바 있다.

애초 통합당과 한국당은 29일까 합당을 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한국당 일각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이견이 도출되면서 독자적인 교섭단체 구성을 노리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도 일었다.

당시 원 대표는 그러나 "단 1초도 국고보조금이나 상임위원장 확보에 대한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교섭단체 구성 의혹을 일축한 바 있다.

이로써 양당이 지난 연말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통과시킨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적용된 4·15 총선용 '급조 위성정당'이 모두 사라졌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21대 국회 개원과 동시 선거법 개정을 위한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꼼수'라고 비판받던 위성정당 창당의 병폐가 사라질지, 아니면 또다른 편법으로 '선거용 급조 정당'이 다시 나타날지는 양당의 의지에 달려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