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악화되는 여론...깊어지는 민주당의 고심
윤미향, 악화되는 여론...깊어지는 민주당의 고심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신상털기·옥죄기 안돼"...김영진, "윤 당선인이 명확하게 소명해야"
국민 10명 중 7명 "윤미향 사퇴해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전성남 선임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개인 의혹과 정의기억연대 대표의 부정 회계 의혹 등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윤 당선인의 거취를 놓고 속앍이를 하고 있다. 

표면상 민주당 지도부는 윤 당선인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당 내부에서는 윤 당선인이 직접 입장과 거취를 표명할 것을 요구하는 의견들이 연일 도출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27일  서울 양재동 더K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하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한다. 신상털기, 옥죄기에 굴복해선 안된다"며 일단 일부 언론의 과장된 보도를 경계했다.

이 대표는 "최근 일련의 현상을 보면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일이 매우 많다"며 "(윤 당선인이) 30년 운동하면서 잘못도 있고 부족함도 있을 수 있고, 허술한 점도 있을지 모른다, 운동방식과 공과에 대한 여러 의견도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일제강점기 피해자가 증언하고 여기까지 해온 30여년의 활동이 정쟁이 되거나 악의적 폄훼, 극우파의 악의적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했다.

윤 당선인과 관련된 논란과 함께 일부 극우단체가 '소녀상 철거'등을 주장하고 나선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 대표는 "특히 사사로운 일을 가지고 과장된 보도가 많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면서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이런 식으로는 성숙한 민주사회로 발전할 수 없다. 다시 한번 한 단계 더 민주사회로 도약하는 모든 부문의 자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26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으로 여론이 크게 악화됐음을 지적하며 윤 당선인의 조속한 소명을 요구하는 의견이 거세지고 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26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당선인과 정의연이 회계 투명성 문제에 관해 명확하게 소명하라는 것"이라며 "그에 따르는 부분을 정확하게 책임지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도 윤 당선인에 대해 소명과 입장 발표를 촉구했다. 진 위원장은 "제가 알기로는 윤 당선인이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아파트를 사고팔고 한 문제, 개인 계좌 모금 문제, 그간 거래 내역들을 다 보고 맞추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여론조사에 국민 10명 중 7명은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마이뉴스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26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70.4%가 윤 당선인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20.4%, '잘 모른다' 9.2%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