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포스트 코로나 대비 'KOMIPO 그린 뉴딜 추진TF' 발족
중부발전, 포스트 코로나 대비 'KOMIPO 그린 뉴딜 추진TF' 발족
  • 김영배 기자 (youngboy@daum.net)
  • 승인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 개발, 투자·인력육성, 일자리·디지털 기술 등 3개 분과로 구성
에너지 전환 추진에 필요한 중부발전의 중장기 전략과 이행에 초점
한국중부발전이 28일 보령시 머드린 호텔에서 ‘KOMIPO 그린 뉴딜 추진 TF’를 출범시켰다. 사진 첫째줄 오른쪽 네 번째가 노웅환 한국중부발전 사업본부장, 첫째줄 왼쪽 네 번째는 황진택 제주대학교 전기공학부 교수. (제공=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28일 보령시 머드린 호텔에서 ‘KOMIPO 그린 뉴딜 추진 TF’를 출범시켰다. 사진 첫째줄 오른쪽 네 번째가 노웅환 한국중부발전 사업본부장, 첫째줄 왼쪽 네 번째는 황진택 제주대학교 전기공학부 교수. (제공=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공기업으로서 한국형 그린 뉴딜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KOMIPO 그린 뉴딜 추진TF'를 발족시켰다.

태스크포스는 신재생 개발, 투자 및 인력육성, 일자리 및 디지털 기술 등 3개 분과로 구성됐으며, 분과위원은 해당 분야 사내 전문가로 위촉했다.

태스크포스 운영은 한국형 그린 뉴딜 핵심과제인 에너지 전환 추진에 필요한 중부발전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이행에 주요 목적이 있다. 또 부가적으로는 KOMIPO 그린 뉴딜을 통해 4차 산업, 기후변화, 비대면(Untact) 디지털 기술 활용 및 친환경 중심의 사회적 가치 실현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태스크포스 발족식 행사에서는 황진택 제주대학교 전기공학부 교수가 '에너지 전환 및 신산업 정책 동향'을 주제로 특강도 진행했다.

황진택 교수는 "신재생에너지 전환이 기존 일자리 축소가 아니며, 오히려 양질의 친환경 일자리가 더 많이 창출되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부발전은 태스크로스의 첫번째 결과물로 6월 초에 'KOMIPO 중장기 그린 뉴딜 추진계획'을 공표할 계획이며, 올해 말에는 추진성과를 담은 백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박형구 사장은 “2030년까지 중부발전은 신재생 발전 비율 25% 달성과 함께 한국형 그린 뉴딜 달성을 위해 에너지 전환과 관련 사업에 대하여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할 것"이리며 "그린 뉴딜을 선도하는 대표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