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 75조' 코로나 충격에 빚내서 버틴다
'은행 대출 75조' 코로나 충격에 빚내서 버틴다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접수 대기하는 소상공인<br>
대출 접수 대기하는 소상공인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자영업자 포함)과 가계가 은행에서 75조원 이상의 대출을 새로 받아 간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급격한 경기 위축 상황에서 경제주체들이 일단 은행 대출로 연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가계와 기업의 자금 사정이 그만큼 급박했다는 의미다.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2월부터 4월까지 석 달 간 기업과 가계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75조4000억원 증가했다.

1월 말 기준 877조5000억원이었던 기업대출이 4월 말 929조2000억원으로 급증하고, 같은 기간 가계대출이 892조원에서 915조7000억원으로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2~4월) 기업과 가계의 은행 대출 증가액이 21조9000억원에 그쳤다는 점을 보면, 올해 대출 증가폭은 1년 전 대비 3.4배에 이른다.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먼저 은행 창구로 뛰어간 경제주체는 기업이었다. 4월 말 기준 기업대출액이 1월 말 대비 51조7000억원이나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출증가액 12조원과 비교하면 4배가 넘는다. 

중소기업 대출은 이 기간에 29조9000억원이나 증가했는데, 이 가운데 16조8000억원이 자영업자 대출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월 중 대기업 대출도 21조7000억원이 불었다. 작년 같은 기간 은행권의 대기업 대출은 1조원 감소했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가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3조7000억원 상당의 대출을 은행에서 새로 받아 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출 증가액 9조9000억원에 비하면 2배 이상이다. 

다만 가계대출 증가에는 지난해 말 부동산 시장 급등과 12·16 대출 규제에 따른 영향, 코로나19에 따른 급전 대출 수요 등이 반영됐다.

2~4월 중 전반부는 부동산 시장 관련 대출 수요가 많았지만 후반부로 진행될수록 코로나19에 따른 자금 수요가 증가했다.

같은 기간 경제주체들이 갚아야 할 대출을 갚지 못해 만기를 연장하거나 상환을 유예하는 조치를 받은 대출도 16만9000건이었다.. 자금 규모로 따지만 34조9000억원에 달한다.

현재로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는 데다 지난달 28일 한국은행의 추가 기준금리 인하로 대출 부담도 줄어 당분간 이러한 대출 증가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