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독립기념관, 5GX MEC 기반 에코뮤지엄 구축
SKT-독립기념관, 5GX MEC 기반 에코뮤지엄 구축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ICT기술 활용해 혁신적 역사체험 현장 돕는다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왼쪽)과 유영상 SK텔레콤 사업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왼쪽)과 유영상 SK텔레콤 사업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독립기념관과 5세대(5G) 통신 모바일 에지 클라우드(MEC) 기반의 증강현실(AR)과 혼합현실(MR) 에코뮤지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SK텔레콤이 보유한 다양한 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독립기념관의 풍부한 콘텐츠 및 자연환경 인프라를 활용해 독립기념관을 혁신적인 역사체험의 랜드마크로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SK텔레콤과 독립기념관은 다양한 실감형, 체험형 콘텐츠를 갖춘 5GX 기반 역사테마 복합문화 체험관을 구축해 기존 박물관 기념관과 차별화할 계획이다.

체험관은 SK텔레콤의 가상공간 기술을 바탕으로 전세계 각지에 있는 독립운동 거점을 인물과 에피소드를 연계한 AR로 구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실제 독립운동가와 함께하는 듯한 과거-현재-미래를 담은 실감형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또 디지털 기술로 정밀 복원한 독립운동가의 인물자료도 실시간 방문객들과 소통이 가능한 디지털 사이니지로 구현해 관객들에게 다양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야외 전시공간도 5GX를 이용한 체험형 콘텐츠들로 구성된다. 독립기념관의 넓은 야외부지에 체험형 콘텐츠 전시공간을 마련해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공감형 전시 체험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독립운동사를 테마로 4DX, AR, 가상현실(VR) 입체영상을 제작해 5GX를 통해 초고화질(4K)로 실시간 즐길 수 있도록 해 관람객들이 보다 생생한 체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앞으로 이를 AR 서비스인 점프 AR과도 연계해 일상에서도 AR을 활용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나갈 방침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은 "독립기념관과의 협력을 통해 ICT 체험환경 구축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새로운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5G MEC 기반의 독립기념관 ICT 체험 콘텐츠 개발을 통해 AR VR 산업을 고도화하고 가치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