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격에 마이너스 물가시대..디플레 우려 확산
코로나 충격에 마이너스 물가시대..디플레 우려 확산
  • 오세영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8개월만에 마이너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이어 소비쿠폰 지급
기록적인 폭염 무더위 속에 농·축산물 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 지난 2일 서울의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근심어린 표정으로 제품의 가격을 바라보고 있다./사진=뉴시스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소비시장 회복이 더딘 모습이다. 지난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개월만에 마이너스로 떨어지자 일각에서는 디플레이션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원활한 소비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에 이어 소비 쿠폰을 발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71로 지난해보다 0.3% 떨어졌다. 지난해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대비 0.4% 하락해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다. 이후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4월 다시 0% 초반까지 떨어지다가 5월에는 마이너스로 지표로 돌아섰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마이너스…통계청 "디플레 아냐"

지난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국제유가 하락과 고교 납입금 지원 등의 영향으로 마이너스 지표를 기록했다.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라 공업제품도 하락했다. 특히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가운데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지난해보다 0.7% 내려갔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은 3.1% 상승했다. 코로나19 여파에 가정 내 음식 소비가 늘어난 영향에 따라 축산물(7.2%)과 수산물(7.7%) 가격도 많이 올랐다.

반면 공업제품은 2.0% 떨어졌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가격이 18.7% 급락하며 전체 물가를 0.82%p 끌어내렸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는 0.1% 올라 1999년 12월(0.1%) 이후 최저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공공서비스 물가가 1.9% 내려가면서 전체 물가를 0.27%p 낮췄다. 이는 정부 정책으로 고교 및 유치원 납입금이 많이 낮아진 영향이다.

개인서비스 물가는 0.9% 올랐다. 이중 외식 물가는 0.6% 오르는 데 그쳐 예년보다 상승률이 크게 둔화했다. 코로나19로 여행 관련 서비스 물가가 낮아지며 외식 외 물가도 1.2% 상승에 그쳤다.

반면 통계청은 일각에서 우려되는 디플레이션 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었다. 이번 마이너스 물가는 일시적인 저물가 현상이라는 설명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디플레이션이란 경기가 안 좋아지며 수요 부족에 의해 물가가 낮아져 일정 기간 지속하는 것을 일컫는데, 이번 물가 하락의 원인은 수요 측 보다 공급 측 요인"이라며 "마이너스 물가 기간이 한 달밖에 되지 않았으므로 디플레이션으로 판단하기 부적절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전망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로 경제 전체의 불확실성이 매우 커 물가 예측이 어렵다"며 "유가 반등, 긴급재난지원금 집행 등 물가 상승 요인과 글로벌 밸류체인(GVC) 문제 등 공급 애로에 따른 물가 하락 요인이 혼재해 있다"고 덧붙였다.

◇소비심리 불지피기 나서는 정부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 심리를 회복하기 위해 정부에서도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정부는 14조원이 넘는 예산을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하기 시작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4일부터 이달 1일까지 29일 동안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한 가구가 2141만가구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지급 액수는 총 13조4810억원으로 집계됐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전체 2171만가구 가운데 98.6%가 지원금을 받은 셈이다. 총예산 14조2448억원 중에서는 94.6%가 지급 완료됐다.

재난지원금에 이어 정부는 지난 1일 열린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1684억원 규모에 달하는 소비쿠폰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소비쿠폰은 숙박·관광·공연·영화·전시·체육·외식·농수산물 등 8개 분야에서 쓸 수 있다.

할인쿠폰 지급 대상은 경제활동인구 총 2773만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1618만명이고 선착순으로 받을 수 있다. 각 업체가 먼저 소비자에게 지급하면 사후에 정부가 업체에 쿠폰 금액을 보전해주는 방식으로 지급된다.

선착순 600만명은 농수산물 구매 시 최대 20%(한도 1만원)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다. 330만명은 주말에 신용카드로 외식업체에서 2만원 이상 금액을 5차례 이상 결제하면 1만원의 외식 할인쿠폰을 받는다. 또 온라인 사이트에서 영화를 예매할 때 1인당 6000원(147만명), 공연 예매 시 1인당 8000원(36만명)의 할인쿠폰을 받아 사용할 수 있다. 숙박 온라인 예약에도 3만~4만원의 할인쿠폰(100만명)이 제공된다.

신용·체크카드 사용액 소득공제 한도도 늘릴 계획이다. 현재 한도는 총급여를 기준으로 ▲7000만원 이하 300만원 ▲7000만~1억2000만원은 250만원 ▲1억2000만원 초과 200만원이다. 여기에 ▲전통시장 100만원 ▲대중교통 100만원 ▲도서·공연 등 문화비 100만원 한도가 추가로 적용된다.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도 현행 6조원에서 9조원으로 늘린다. 남은 발행분은 10%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도록 한다.

정부는 소비쿠폰으로 9000억원의 소비 촉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재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