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외국인 선수 교체 신호탄…대만리그가 최고의 대안
KBO 외국인 선수 교체 신호탄…대만리그가 최고의 대안
  • 박연준 통신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6.03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신베이시 푸방 가디언스의 헨리 소사(사진=CPBL 제공)
대만 신베이시 푸방 가디언스의 헨리 소사(사진=CPBL 제공)

[대만 타오위엔= 박연준 통신원] 키움 히어로즈가 부진하던 외국인 타자 테일러 모터를 방출하며 KBO리그에 외국인 선수 교체의 첫 신호탄을 쐈다. 올 시즌 외국인 선수의 부진으로 골치 아픈 다른 구단들도 교체 행보를 이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올 시즌 프로야구는 개막 전부터 ‘외국인 선수 교체는 어렵다’라는 공감대가 형성된 채 개막하였다. 코로나19여파로 가장 큰 외국인 선수 시장인 미국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가 파행 중이기 때문이다.

리그 중단으로 실전 감각이 떨어진 외국인 선수가 즉시 전력으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또한, 한국에 입국하여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가장 큰 변수도 존재하며, 사실상 미국에서 교체 카드를 찾기에는 위험부담이 너무 크다.

키움 김치현 단장은 “투수였다면 방출을 결정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투수 교체는 지금 상황에서 정말 어렵다. 대만에서 뛰는 투수를 데려오는 방법밖에 없다. 미국에 있는 투수를 영입한다면 계약 후 정상 등판까지 두 달은 걸릴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또한, 가장 신속하게 외국인 카드를 교체할 수가 있는 대안 역시 대만이다. 한국을 경험했던 선수(에스밀 로저스, 헨리 소사, 라이언 피어밴드 등)가 많고, 현재 리그를 진행하며 실전 감각이 있으며, 보통 월 단위로 계약을 맺는 대만프로야구에서 외국인 투수를 데려오는 것이 포스트 시즌 진출을 목표로 하는 팀에게 최고의 대안이다.

현재 구단별로 23~24경기를 치렀다. 정규시즌을 다 치르려면 외국인 선수 선발에 한 달여 시간을 빼더라도 100경기가량 뛸 일정이 남았다. 정규시즌 성적을 유지하고 또는 반등하려면 부진한 외국인 선수에 대해 교체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강희 2020-06-03 20:00:19
한박자 빠른 결단도 좋아보입니다
야구 팬으로써 하루빨리 응원할수있는 환경이 조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매번 좋은기사 잘읽고 있습니다~~~~~

조명환 2020-06-03 19:48:00
중국 칭따오에 살고 있으면서 제일 아쉬운것
프로야구 응원을 할수 없다는 문화소외 현상
가끔 MBC 청룡의 화끈한 야구가 생각나네. 라때는 이라는것도 그리움의 산물. 그런면에서 대만 야구 정말 부럽네

소향 2020-06-03 19:24:40
좋은 기사 매번 잘 읽고 있어요~^^

유원식 2020-06-03 18:56:37
대만 프로야구는 관중들이 입장해서 응원도 한다고 들었는데 부럽네요.

안정진 2020-06-03 18:51:11
작년에 헨리소사를 데리고 와서 재미를 봤었는데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