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형제의 난' 신동빈 회장 승기 잡았나?
롯데그룹 '형제의 난' 신동빈 회장 승기 잡았나?
  • 오세영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신격호 명예회장 유언장 최초 발견…"한국·일본 롯데 후계자는 신동빈 회장"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 열려…신동주 회장 제안 부결 후 신동빈 회장 CEO 선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그룹 후계자 자리를 두고 벌어진 '형제의 난'이 신동빈 회장 측으로 구도가 잡히며 마무리 되는 모습이다.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신동빈 회장을 롯데그룹 후계자로 거론한 유언장이 발견된 데 이어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신동주 회장의 정관 변경 건은 부결, 신동빈 회장의 선임안은 의결된 데 따른 것이다.

24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이 지난 2000년 3월 자필로 작성하고 서명해 일본 도쿄 사무실 금고에 보관하고 있던 유언장이 최초로 발견됐다. 신 명예회장 사후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됐던 사무실과 유품 정리를 하던 중 찾게 된 것이다.

유언장에는 신 명예회장이 "사후 한국과 일본, 그 외 지역의 롯데그룹 후계자를 신동빈 회장으로 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같은 날 일본 롯데홀딩스는 신동빈 회장을 7월 1일 자로 롯데홀딩스 사장과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 신동빈 회장이 일본롯데의 지주사인 롯데홀딩스를 직접 이끄는 단일 대표이사 사장이자 일본 롯데그룹의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실질적으로 신 명예회장의 역할을 이어 받아 수행하게 된 셈이다.

신동빈 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와 이사회가 끝난 뒤 화상회의 형식으로 유언장의 내용을 한일 양국의 롯데그룹 임원에게 전달했다.

그러면서 "더더욱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창업주님의 뜻에 따라 그룹의 발전과 롯데그룹 전 직원의 내일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 지난 4월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제출한 '신동빈 회장의 이사 해임의 건과 이사 결격 사유를 신설하는 정관 변경의 건'을 담은 주주 제안서는 부결됐다.

앞서 신동주 회장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2018년까지 5차례에 걸쳐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에서 신동빈 회장의 해임안과 자신의 이사직 복귀를 시도했었다.

신동주 회장은 이번 주주총회 결과와 관련해 "앞으로도 롯데그룹 경영 안정화를 위해 지속해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