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 “탈원전 정책 조정·피해보상 특위 구성 결의안 국회 제출”
강기윤, “탈원전 정책 조정·피해보상 특위 구성 결의안 국회 제출”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기적 관점의 에너지 정책 전환 로드맵 등을 마련
강기윤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남 창원시 성산구)
강기윤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남 창원시 성산구)

[스트레이트뉴스=이제항 선임기자] 강기윤 의원(미래통합당, 경남 창원시 성산구)은 ‘탈원전 정책 조정·피해보상 논의 및 공론화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 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강 의원측은 기업경제 활성화와 국가 기간산업 육성을 위해 기존의 핵심 산업인 원자력 산업을 안전하게 진흥시켜 에너지 효과를 지속하는 동시에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기적 관점의 에너지 정책 전환 로드맵 등을 마련하기 위해 ‘탈원전 정책 조정·피해보상 논의 및 공론화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의 대표발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강의원의 특위결의안에 따르면 특위는 ‘한국수력원자력(주)의 원자력발전소 가동 중단 등에 따른 피해조사 및 보상에 관한 특별법안’을 심사처리하는 데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 조정·피해보상 논의 및 공론화 △두산중공업 등 피해 당사자로부터의 의견 수렴 △피해분야 지원대책 마련 △관련 입법과제 검토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위원 수는 위원장을 포함하여 18인으로 하며, 특위의 활동기한은 2024년 5월 29일까지다.

강 의원측에 따르면 정부가 고리 1호기 폐로를 시작으로 신한울 3·.4호기 등 신규 원전 6기 건설 중단과 노후 원전 10기의 수명연장 금지를 통해 탈원전 정책을 이어가는 등 급격한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 등 관련 사업자와 소속 근로자, 해당 지역 일대의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피해가 날로 커지고 있다. 또한 국가 에너지 산업의 구조의 과도한 전환은 전기요금 인상과 원전산업계 경쟁력 약화 등 다양한 부작용이 뒤따를 전망이다.

강기윤 의원은 “정부의 일방적이고 급격한 탈원전 정책을 의회 차원에서 조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면서 “정책의 완급을 조절하자는 취지인 만큼 여야가 합심하여 특위를 조속히 구성시켜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