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임원 직급 두단계 축소
르노삼성, 임원 직급 두단계 축소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사장·전무·상무·상무보 직급 폐지…부장과 담당임원 직책만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7월부터 임원 직급을 두 단계로 단순화한다. 수평적 조직문화를 도입하기 위해서다.

30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부사장, 전무, 상무, 상무보 등 여러 단계로 나뉘던 임원 직급 및 호칭을 폐지한다. 앞으로 르노삼성 내 임원들은 직책에 따라 ‘본부장'과 ‘담당임원'으로만 구분한다. 맡은 업무와 책임을 기반으로 직급을 단순화했다는 것이 르노삼성의 설명이다.

이번 임원 직급 체계 변경은 수평적 조직문화 도입과 함께 조직 효율성을 높이자는 목적으로 이뤄졌다. 또 르노그룹의 기업문화인 ‘르노 웨이(Renault Way)’의 5가지 실행원칙 중 하나인 ‘(복잡한 것을) 단순하게 만들자(We Make it simple)’를 임원 직급 체계에도 적용한 사례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앞으로도 더욱 유연하고 민첩한 조직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며 새로운 성장을 이룰 조직 환경을 조성해 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