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브랜드가치 지각변동…카카오·네이버 '껑충'
코로나로 브랜드가치 지각변동…카카오·네이버 '껑충'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스탁 2분기 브랜드가치 순위 발표
네이버 3위·G마켓 9위·구글 10위
오프라인 쇼핑·항공·여행사 하락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환경이 크게 바뀌면서 언택트(비대면) 기업의 브랜드 가치가 더욱 높아지고 대면 업종 브랜드가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30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2분기 브랜드스탁지수(BSTI)를 보면 코로나19 여파로 네이버, 구글 등 언택트 대표 브랜드의 가치 순위가 급등했다.

조사에 따르면 온라인 검색엔진의 대표 주자인 네이버와 구글은 지난 1분기 5위와 12위에서 2분기에는 각각 두 계단씩 상승해 3위와 10위로 뛰어올랐다.

네이버는 온라인 쇼핑 수요 확대와 온라인 교육 서비스 분야의 클라우드 비대면 기술 지원 확대로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15%가량 증가하며 브랜드 가치도 동반 상승했다.

구글도 비대면 문화 확산으로 인해 유튜브, 검색량 증가로 관련 광고 매출이 30% 이상 증가하는 실적 상승에 힘입어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비대면 온라인 쇼핑몰의 브랜드 가치도 급상승했다.

G마켓이 1분기보다 두 계단 상승한 9위로 10위권 내에 진입했다. 11번가는 1분기보다 두 계단 상승한 19위, 쿠팡은 1분기보다 22계단이나 오른 20위에 자리했다.

2위에 오른 카카오톡은 코로나로 인해 이용 시간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톡 비즈 부문 매출 상승 호재로 브랜드스탁지수가 919.6점을 기록해 1위인 삼성 갤럭시(929.4점)를 바짝 추격했다.

브랜드스탁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로 스마트폰 시장의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갤럭시 브랜드가 1위 자리를 위협받는 상황이 됐다"며 "앞으로 삼성 갤럭시와 카카오톡, 네이버 간 1위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코로나19 사태에 대형 오프라인 쇼핑과 항공·여행 브랜드는 순위가 하락했다.

이마트가 1분기 3위에서 2분기에는 6위로 내려왔다. 롯데하이마트(17위), 롯데마트(29위), 에버랜드(30위), 하나투어(35위) 등의 순위가 뚝 떨어졌다.

대한항공은 지난 분기와 비교해 4계단 내려간 54위, 아시아나항공은 17계단 하락한 72위를 기록했다.

특히 코로나19와 '집콕(대면 생활을 피하기 위해 집에 머무름)' 문화 확산으로 이른바 불황형 대표 브랜드인 신라면과 참이슬은 브랜드가치가 상승했다. 신라면은 지난 분기 7위에서 2분기에는 5위로 올라섰고 참이슬은 45위에서 16위까지 올랐다.

삼성무풍에어컨(13위)과 LG휘센(15위), 삼성QLED TV(26위), 바디프랜드(28위), 삼성비스포크(61위) 등 생활가전 브랜드들도 순위가 상승했다.

브랜드스탁의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는 BSTI 점수가 높은 브랜드를 상위 100위까지 선정해 발표하는 브랜드 가치 평가 인증제도다.

BSTI는 230여개 부문의 대표 브랜드 1000여개를 대상으로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 주가지수(70%)와 정기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해 1천점 만점으로 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