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8주년-그린뉴딜] '수소경제위원회' 공식 출범...포스트 코로나 대비 '수소 생태계' 조성
[창간 8주년-그린뉴딜] '수소경제위원회' 공식 출범...포스트 코로나 대비 '수소 생태계' 조성
  • 김정은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경제펀드 340억원, '규제자유트구펀드' 420억원 마련
수소 기술 개발, 수소차 보급, 충전소 확충 등 수소 인프라 확대
3기 신도시 5곳 중 2곳 수소도시 조성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정부가 '수소경제위원회'를 정식 출범시키고 340억 규모의 '수소경제펀드' 조성, 수소차 보급 확대, '수소도시' 조성 등을 포함한 수소경제 로드맵을 본격 가동시켰다.

정부는 1일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위원장) 주재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수소 생산기지 구축과 수소 도시 조성 등의 내용이 담긴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수소경제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수소산업 생태계와 기술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복안이다.

이날 의결된 안건은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방안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이행현황 및 향후 계획(안) ▲수소차·수소충전소 추진성과 및 향후계획안 ▲수소도시 추진현황 및 확산전략안) ▲수소경제 전담기관 지정안 ▲수소경제위원회 운영세칙 제정안 등 총 6개다.

정부는 먼저 수소산업 생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340억원 규모의 '수소경제펀드'와 420억원 상당의 '규제자유트구펀드'를 조성해 신규 기업의 수소시장 진입을 돕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수소모빌리티 ▲연료전지 ▲액화수소 ▲수소충전소 ▲수전해 등 5대 분야로, 정부는 '수소 소재·부품·장비 프로젝트'를 추진을 통해 우수 기술과 제품을 발굴해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이 구매하는 방식으로 2030년까지 500개, 2040년까지 1000개의 수소 전문기업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제주도 풍력, 새만금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다양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2030년 100㎿급 그린수소 양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경남·호남·중부·강원 4대 권역별로 중규모 생산기지를 설치하고, 안정적인 수소 공급을 위해 2025년까지 소규모 생산기지 40개를 구축한다.

아울러 그린수소 인증제, 재생에너지와 별도의 수소 의무사용제도(RPS) 등 관련 제도도 개선·도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한 범부처 차원에서 수소 기술개발, 해외 수소 공급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기술개발, 수소도시 인프라 기반의 중장기 통합 실·검증 등 '3대 분야'를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성능 맞춤형 수소차를 보급하고 대형화물차, 중장거리 버스 등도 재정지원을 통해 수소차로의 전환을 유도하기로 했다. 

수소 충전소 환련해서도 설치부지를 미리 확보해 구축이 지연되지 않도록 하고, 안전평가제 도입 등의 안전관리 강화 방안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정부는 2030년까지 수소차를 85만대로 늘리고, 수소충전소 660기를 확충할 계획이다.

울산, 안산, 전주·완주, 삼척 등 수소 시범도시에 더해 앞으로 들어서게 될 3기 신도시 5곳 중 2곳 내외를 수소도시로 조성하고, 공동주택 연료전지 발전과 수소충전소 구축, 수소버스 우선 공급 등을 지원한다.   

또한 새만금에 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등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하는 '그린산단'을 조성하고 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실증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수소경제위원회에서는 '수소경제 전담기관 지정(안)'도 심의·의결하고 수소산업을 이끌어 나갈 전담기관으로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을, 유통전담기관으로 한국가스공사, 안전전담기관에는 한국가스안전공사를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