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언유착' 의혹 두고 여권 "윤석열 책임" vs 통합 "추미애 탄핵"
'검언유착' 의혹 두고 여권 "윤석열 책임" vs 통합 "추미애 탄핵"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에 대검과 중앙지검 충돌
추미애 법무부 장광(좌), 윤석열 검찰총장(우)
추미애 법무부 장광(좌), 윤석열 검찰총장(우) /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전성남 선임기자] '검언 유착 의혹'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문수사자문단을 소집하자 서울중앙지검이 중단을 요청하는 등 검찰 내부 갈등이 드러난 가운데 여권 내에서 윤 총장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회 법사위원장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2일 MBC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서 "중앙지검의 특임검사 임명 건의를 받아들이는 것이 조직을 위한 길 아닌가"라며 "(윤 총장의 자문단 구성) 요건 자체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측근 검사장을 감싸기 위해 전문수사자문단으로 대체했다는 것을 (윤 총장이) 시인하는 것"이라고 꼬집고 "측근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충성해온 조직을 위해 결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에 대한 여권의 힐난은 지난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참석한 국회 법사위 긴급현안질의에서의 질답 과정에서도 나왔다.

먼저 추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해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며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지 않으면 검찰의 신뢰와 조직이 한꺼번에 상실될 위기에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장관의 지휘권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 지에 대한 질문에는 "무력감을 느끼기도 한다"며 "(윤 총장이)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노골적으로 윤 총장을 겨냥했다.

앞서 추 장관은 한명숙 사건 위증 교사 의혹에 대해 대검찰청 감찰부에 감찰을 지시했지만 윤 총장은 인권부장 소관으로 넘긴 바 있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윤 총장의 수사자문단에 대해 "전두환이 1980년에 장관 10명, 군 장성 15명 등 자기 사람들로만 구성해서 나라를 휘두른 국보위가 생각났다"며 비유했다.

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도 같은날 당내 최고위원회의에서 "법과 원칙에 눈을 감고 정해진 절차를 무시하는 검찰의 행보가 이뤄지고 있다"며 "자문단이라는 이름으로 제 식구 감싸기가 다시 이뤄질 경우 국민은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도 마찬가지로 같으날 자신의 SNS에서 "이런 사람(윤 총장)이 자기 장모와 배우자에 대해 수사가 개시되면 내로남불이란 표현이 모자라면 모자랐지 넘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야권은 윤 총장이 아닌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 발의까지 언급하며 연일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붇고 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추 장관의) 횡포가 안하무인"이라며 "대낮에 어떻게 검찰총장을 이렇게 핍박하고 난폭하게 공격할 수 있는지 아연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추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낼까 생각해봤지만, 해임건의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추 장관 책임을 물어 탄핵 소추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