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과기정통부 K-방역의 핵심 역할, 앞으로도 잘 해나가길 ”
박병석 국회의장, “과기정통부 K-방역의 핵심 역할, 앞으로도 잘 해나가길 ”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의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예방 받고 있다.(사진=국회)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예방 받고 있다.(사진=국회)

[스트레이트뉴스=이제항 선임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3일 의장집무실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과기정통부가 코로나19 상황에서 K-방역의 핵심 역할을 해주고 있다” 며 “ 치료제.백신 개발, 확진자 이동경로 파악, 마스크 수급 관리, 온라인수업 등에서 역할이 크다”면서 “앞으로도 잘 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진행 중이고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면서 “결과가 빨리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장은 또한 “과학기술이 인류 발전의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 면서 “최근 대덕연구개발특구가 많이 약화됐다는 느낌이 있다. 제가 지금까지 주장해온 것이 선택과 집중이며, 대덕특구의 좋은 자원을 잘 활용해 나가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우리나라가 메모리 반도체는 세계 1위인데, 시스템 반도체는 상대적으로 뒤쳐져 있다”고 밝히며,“우리나라가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향후 시스템 반도체에서도 앞서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장은 “최기영A, 최기영B가 있었으면 좋겠다. 한분은 반도체 분야를 연구하고, 한분은 정부에서 일하면 나라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덕담을 건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 예방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의장집무실에서  환담하고 있다.(사진=국회)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 예방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의장집무실에서 환담하고 있다.(사진=국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