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황희석 "특임검사 도입은 꼼수"
[스트레이트 말말말] 황희석 "특임검사 도입은 꼼수"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석 "특임검사 도입은 꼼수"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근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장 관련 '검언 유착' 사건을 두고 특임검사 도입이 논의된 것에 대해 7일 '꼼수'라고 비판했다.

황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특임검사라는 꼼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본인 최측근이 관여된, 심지어 본인 연루설도 나오는 사건에서 총장은 스스로 회피해야 마땅하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처음에는 총장도 대의명분의 그 길을 택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최측근이 관여했다는 확실한 흔적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며 "그런데 백모 기자의 녹음파일이 나오면서 상황은 뒤집어졌다. '그놈 목소리'가 나온 것"이라고 봤다.

이어 "그러자 총장의 태도는 180도 달라졌고, 본인의 연루설도 퍼져나오기 시작했다"라며 "총장은 서둘러 전문수사자문단이라는 꼼수를 쓴 이모 기자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녹음파일을 손에 쥔 수사진을 압박하기 시작했다"라고 주장했다.

황 최고위원은 "보다 못한 장관이 이것을 수사방해로 보고 자문단을 중지시키며 당초 하던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총장은 비켜나 있으라고 지시한 것"이라며 "그런데 소위 '검사장'들이 하루 종일 모여 '장관의 지휘는 위법하다'고 의견을 모으고 논의한 아이디어가 '총장이 임명하는 특임검사를 하자'는 것이냐"라고 말했다.

■주호영 "박지원, 통일부장관은 몰라도 국정원장은 안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7일 법제사법위원회를 야당 몫으로 돌려놓지 않으면 더불어민주당이 통합당 몫으로 제시했던 7개 상임위원회를 다시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부각하면서 원내 투쟁 수위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상임위 7개를 돌려달라고 한 일이 없고, 민주당이 돌려준다고 하더라도 받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법사위를 원위치로 돌리는 것, 혹은 최소한 전후반기로 나눠 맡는 것만을 이야기한 것"이라며, 원구성 협상이 공전을 거듭한 핵심 원인이었던 법사위를 받을 수 없다면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 외교안보라인 인사 중 국가정보원장 인사에는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을 국정원장으로 내정한 것은 아주 잘못됐고, 그는 국정원장을 맡아서는 안 되는 사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정원은 대한민국 최고의 정보기관이고, 남북대화를 하거나 북한하고 협상을 하는 기관이 아니다"라며 "통일부장관이면 모르겠으되 북한을 상대하는 정보를 수집하는 기관의 수장으로서는 안 맞다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더러운 손으로 만지면 더 더러워져…"

원희룡 제주지사가 7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에게도 집을 팔 것을 요구했다. 국회의원들과 공직자들이 집을 판다고 국민들에게 집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자격시비에 휘말려선 안된다고 했다.

상당수 국회의원, 청와대 참모, 고위 공직자가 다주택자인 상황에서 대책을 내놓고 이를 비판해봤자 국민들이 믿지 않는다는 것으로 "자기 손부터 깨끗이 한 뒤 치료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이건 당의 문제가 아니라 공적인 권력을 가지고 국민들의 사적 영역에 대해서 규제하고 개입하는 일이다"면서 "권력을 행사하려면 손이 깨끗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대통령 비서실장부터 본인들이 강남불패 신호에 따라 살고 있다는 걸 온몸으로 보여주는데 이렇게 되면 부동산 문제의 해결은커녕 부동산 문제를 해결을 논할 자격이 있느냐는 시비부터 붙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 지사는 "대통령 비서실장, 국회의원들, 장관 상당수가 강남에 아파트나 상가 같은 걸 움켜쥐고 이걸 안 놓고 있기 때문이다"며 "그렇기에 능력이나 문제해결 이전에 자격시비가 붙는 것이고 자기 손이 깨끗하지 않은데 만질수록 더러워진다"고 의원, 고위공직자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