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별 제각각 안전체험관 운영 협력체계 구축 필요
부처별 제각각 안전체험관 운영 협력체계 구축 필요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입법조사처, 안전체험관 사업의 운영실태와 개선방향 제시

[스트레이트뉴스=이제항 선임기자]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등이 안전체험관사업을 제각각 수행함으로써 안전체험관의 특정지역 편중, 건립예산의 낭비.비효율성,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 및 강사의 전문성 부족 등의 한계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입법조사처는 7일, ‘안전체험관 사업의 운영실태와 개선방향’을 다룬 ‘NARS 현안분석’보고서를 발간했다.

지난 2014년 세웧호 참사이후 경주.포항지진, 판교 환풍구사고,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등 대형 재난사고들이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다양한 재난사고에 대비한 안전체험교육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같은 여러 재난사고를 목격하면서 국민 스스로는 안전체험 교육의 필요성을 자각하게 됐고,안전체험교육에 대한 수요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안전체험교육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관련 부처들의 안전체험관 사업 또한 동시에 진행되고 있으며, 신설.건립중인 대형 안전체험관의 수가 확대되고 있다. 안전체험관은 소방청, 교육부(교육청), 해양경찰청,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 한국교통안전공단 등이 개별적으로 2019년 12월 현재 약 473개를 건립.운영하고 있다.

부처별로 안전체험관 사업을 제각각 수행함으로써 안전체험관의 특정지역 편중, 건립예산의 낭비.비효율성,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 및 강사의 전문성 부족 등의 한계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국회입법조사처는“정부 전체 접근법에 입각하여 컨트롤타워 중심으로 부처간 협력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며 “이와 함께 전문 교육인력의 확보, 안전체험교육 프로그램의 지속적인 개발 등이 요구된다” 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