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의회연맹(IPU), 코로나19 대응에서 성인지적 의회 대응지침 제안
국제의회연맹(IPU), 코로나19 대응에서 성인지적 의회 대응지침 제안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입법조사처, ‘IPU의 성인지적 코로나19 대응 제안의 배경과 주요내용’ 보고서 발간

[스트레이트뉴스=이제항 선임기자] 국제의회연맹(IPU)의 제안을 감안해 우리나라도 코로나19에 대한 대응방안 중 성인지적 대응차원에서 경제,고용.돌봄.젠더폭력 등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개선방안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입법조사처(처장 김하중)는 7일,‘국제의회연맹(IPU) 성인지적 코로나19 대응 제안의 배경과 주요내용‘을 다룬 ’의회외교 동향과 분석’보고서를 발간했다.

최근 IPU, UN Women, OECD 등 국제기구에서는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인 대유행 상황에서 젠더차원의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과 함께 성인지적 대응에 대한 지침을 제안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 19 영향에 대한 성별 통계수집과 분석(감염률, 사망률 등)은 미흡한 수준으로 의료.돌봄종사자 중 여성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통계수집과 분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또한 코로나 19 확산으로 여성일자리에 미치는 충격과 젠더폭력 위험의 가능성은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IPU는 코로나 19에 대한 주요 성인지적 의회대응 지침을 제안하면서 코로나19 관련 의사결정 과정의 성주류화와 여성참여를 보장하고, 코로나 19의 영향을 완화하기 위한 입법은 성별통계와 성인지적 분석에 기반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한, 미디어와 의회는 여성과 아동이 처한 폭력.응급상황에 대응하고 건강.안전.가족서비스 이용이 용이하도록 조치해야 할 것을 요구하며, 의회운영차원에서도 유연 원격근무 시스템을 갖추고, 유급휴가, 보육 및 돌봄 지원이 고려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국회입법조사처는 “우리나라도 코로나19에 대한 다양한 대응방안 중 성인지적 대응차원에서 경제,고용.돌봄.젠더폭력 등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개선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