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자신에 대한 언론 보도행태 작심하고 비판
조국, 자신에 대한 언론 보도행태 작심하고 비판
  • 김상환 선임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사에게 보도했던 만큼의 비중으로 무관함 밝혀달라 요청
"앞으로 '조국 펀드'라는 용어도 사용하지 말아달라"고도
▲조국 전 법무부장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간의 언론 보도행태를 작심하고 비판했다.

조국 전 장관은 이날 ‘언론사 여러분께 정중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언론사 여러분이 믿어 의심치 않고 추종해왔던 검찰 수사로도 나의 무관함이 확인되었다"고 꼬집으며 "무관함을 보도했던 만큼의 비중으로 나의 무관함을 밝혀달라”고 정식으로 요청했다.

조 전 장관은 이어 “여러분은 작년 하반기 이후 '상상인 저축은행'의 대출 건을 보도하면서 상상인 그룹이 제가 대주주적격성 심사 등의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기대하면서 불법대출한 '의혹'이 있다는 보도를 쏟아내었다”라고 언론보도의 무책임성을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그 보도의 출처는 검찰이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하며 근본 원인으로 검찰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상상인'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나의 이름을 제목에 배치한 기사를 무수히 찾을 수 있다”며 “이제 내가 전혀 무관함이 검찰에 의해서도 확인되었으나, 그 점을 기사 제목에서 밝히는 언론은 극히 드물고, 기사 구석에 슬쩍 끼워 넣어 놓았을 뿐”이라고 언론에 섭섭함을 드러냈다.

끝으로 조국 전 장관은 “그리고 조범동 1심 재판부도 '조국 펀드'라는 규정은 잘못이라는 점을 확인하였던 바, '조국 펀드'라는 용어도 사용하지 말아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