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스마트폰' 전자파 괴담 논란..안심하고 써도 될까?
'5G 스마트폰' 전자파 괴담 논란..안심하고 써도 될까?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휴대폰·기지국서 전자파 노출량 측정
"전자파인체보호기준 모두 만족해…안전"
영국서 “5G 기지국, 코로나19 전파” 음모론 퍼져
정부가 5G의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하며 안전성 확인에 나섰다. 연합뉴스
정부가 5G의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하며 안전성 확인에 나섰다. 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지난 4월 영국 등 유럽에서 5세대(5G) 기술이 코로나19를 확산시키고, 인체에 유해한 전자파를 내보낸다는 괴담이 SNS(소셜네트워크)를 타고 널리 퍼졌다. 각국 정부와 기관들은 즉각적으로 5G 괴담 차단에 나섰으나 소문은 더 확산됐다.

이에 우리 정부도 5G의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하며 안전성 확인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생활제품·공간에서 나오는 전자파에 대한 국민의 궁금증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국민이 신청한 5G 이동통신 휴대전화와 기지국, 생활제품·공간 등 총 6종에 대해 전자파 노출량을 측정한 결과, 전자파인체보호기준을 모두 만족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측정은 실생활 속에서 5G 휴대전화 전자파흡수율, 3.5㎓ 대역 5G 기지국, 무선기능이 있는 공기청정기, 음파진동운동기, 벌레퇴치기 등 생활제품과 승강기 기계실 주변에 대한 전자파를 측정·분석했다. 측정은 국립전파연구원에서 실시했고, 제품 선정과 측정결과는 시민단체·학계 등 전문가가 참여한 ‘생활속 전자파위원회’가 검토했다.

5G 휴대전화의 경우 통화와 대용량메일 전송, 동영상 시청 등 실제 사용환경에서 전자파 흡수율이 기준 대비 1.5∼5.8% 수준으로 조사됐다.

출시 전 최대 출력 평가에서 5G 휴대전화의 전자파 흡수율 평균이 43.1%였던 데 비하면, 실제 사용환경에서 전자파 흡수율은 상당히 낮은 수준이라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또 3.5㎓대역 5G 기지국의 전자파는 5G 휴대전화로 고용량 데이터를 내려받는 상태를 가정했을 때 건물 옥상, 통신주, 지하 등에서 기준 대비 1.35∼6.91% 수준이었다. 이번 5G기지국의 전자파 측정은 최대 전자파 상태를 유지하도록 설정해 측정한 값이다.

고화질 동영상을 스트리밍 방식으로 시청할 때의 전자파 강도는 더 낮았고, 5G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대기 상태에서 5G 기지국의 전자파는 기준 대비 1%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선 공기청정기와 벌레퇴치기, 음파진동운동기 등 생활제품의 최대 전자파 노출량은 인체보호 기준 대비 1% 미만이었다. 승강기 기계실 주변도 인체보호 기준 대비 1% 미만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5G 기술로 인한 전자파 노출이 인체에 무해하다는 결과가 나왔으나 여전히 음모론은 제기돼 왔다.

5G와 코로나19가 연관됐다는 음모론은 지난 3월부터 SNS를 통해 번졌다. 해당 주장의 논거는 5G가 인간의 면역 체계를 억제해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쉽게 만든다는 것과 5G 네트워크가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음모론을 실제로 믿고 5G 기지국을 방화한 사례도 나왔다. 지난 4월 BBC 등 영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머지사이드 주 리버풀 인근에서 5G 기지국 방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관련 논란이 퍼지자 유튜브는 ‘5G 기지국이 코로나를 퍼뜨리고 있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삭제했으며 관련 동영상도 삭제했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극단적인 음모론자들은 5G전자판를 통해 정부가 국민의 정신을 조종하려 한다는 주장까지 퍼트리고 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생활 속 전자파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국민들의 측정신청을 통한 생활제품·공간 전자파 측정결과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생활제품·공간에 대한 자세한 측정결과 및 관련 자료는 ‘생활속 전자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