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올해 에너지엑스포 'BIXPO'는 온라인으로 개최
한전, 올해 에너지엑스포 'BIXPO'는 온라인으로 개최
  • 김영배 기자 (youngboy@daum.net)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동반성장, 지역 상생발전 관련 행사 중점 시행
'BIXPO 2019' 개막행사 모습. (제공=한국전력)
'BIXPO 2019' 개막행사 모습. (제공=한전)

글로벌 에너지엑스포인 ‘BIXPO 2020(2020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이 코로나19로 올해는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한국전력공사(사장 김종갑)는 오는 11월 4~6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BIXPO 2020을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행사는 취소하고, 중소기업 판촉지원과 지역상생발전 관련 행사는 온라인으로 전환해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BIXPO는 에너지 신기술의 최신 트렌드를 조망할 수 있는 국제적인 행사로 2015년부터 매년 11월에 광주광역시에서 개최해 왔으며, 중소기업의 수출촉진과 동반성장, 지역 상생협력 발전에 기여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고, 올 가을 재유행의 가능성이 예측되는 가운데, 최근 수도권 뿐만 아니라 광주와 전남지역에서도 신규 감염자가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국내·외 참가업체 및 바이어, 참관객들의 건강과 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한전은 감염병 확산을 원천 차단하고, 중소기업의 수출촉진과 판로개척, 지역상생 발전은 계속될 수 있도록 이와 관련된 행사들은 온라인으로 전환해 시행할 예정이다.

한전은 이미 KOTRA의 ‘buyKOREA’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GobizKOREA’에 61사 190여개 전력기자재를 소개하는 온라인 수출상담관을 운영함으로써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 비대면 화상 수출상담회 시행, 에너지중소기업 통합기술마켓 구축, 전력분야 온라인 전시회 개최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과 수출증진을 지속해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 상생협력과 관련해서도 광주·전남의 특산물 생산자와 전국의 소비자가 만나지 않고 직거래할 수 있는 온라인 특산물 판매 장터를 개설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플랫폼도 구축할 예정이다.

한전은 "당초 계획했던 행사 이상의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실질적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기업 등 관련기관과 협력 중에 있다”면서 “비대면 행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 제고와 실효성 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행사 관련 참신한 아이디어도 공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