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원 31만명 넘겨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원 31만명 넘겨
  • 이혁 (allaboutnew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7.11
  • 댓글 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 참가자가 11일 오전 1시35분 현재 31만명을 넘겼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 참가자가 11일 오전 1시35분 현재 31만명을 넘겼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스트레이트뉴스 이혁 기자] 지난 9일 자정 무렵 사망한 채로 발견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시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주관하는 장례인 '서울특별시장(葬)' 형태로 진행하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시작 하루도 지나지 않아 답변기준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데 이어 이제는 31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11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11일 오전 1시30분 기준 31만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로써 청와대는 관련 규정에 따라서 해당 청원이 마감되는 다음달 9일부터 한 달 내에 청와대 공식 답변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청원 동의자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오후 2시 기준 6만3000명의 동의를 받아냈으며, 오후 4시45분 기준 12만200명을 넘긴 데 이어, 오후 7시45분 기준 20만7000명을 돌파했고, 마침내 30만명 벽도 뚫었다. 청원 시작 24시간이 지나지 않아서 31만명을 넘는 많은 사람의 동의를 받아낸 것이다.  

청원인은 자신의 청원 내용에 대한 설명을 적는 항목에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되었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습니까?"라고 적으면서 글을 썼다.

이어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하나요?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요.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고인은 전날인 9일 오전 10시44분쯤 외출해 연락이 두절됐으며, 이후 10일 오전 0시1분쯤 북악산 기슭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로 수색당국 관계자에게 발견됐다. 서울시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빈소를 꾸렸고, 고인의 장례를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이자 5일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현 2020-07-13 10:40:12
자살하면 다 끝나고 애도만 남기는나라?
선진국에서 비웃죠. 아니 후진국에서도.
비서님역시 죽을각오하시고 달걀 바위치기로
용기내신거 참작해주세요

이승우 2020-07-12 10:44:02
일본의 신사 참배를
왜 그토록 반대하는가.
이유가 있지 않는가.

박시장에의 조문은
개인자유이지만

그만큼
사안이 이니올시다
부끄러운 일에 시의 장으로 성대히 치른다?

부끄러운 일인줄모르나?
조용히 치러라

윤방욱 2020-07-12 08:17:40
반대합니다
성추행으로 인하여자살한 행위가 아름다운죽음은아닙니다 조금 더 현실을 직시하기바랍니다

조현행 2020-07-12 06:04:26
122694

안금자 2020-07-12 01:59:52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