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으로 사업체 종사자 4개월 연속 감소
코로나19 영향으로 사업체 종사자 4개월 연속 감소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6월 사업체노동력 조사 발표
제조업 고용 악화, 보건·사회복지 증가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자료=고용노동부, 도표=뉴스핌)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자료=고용노동부, 도표=뉴스핌)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되면서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 수가 4개월 연속 전년동월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총 1836만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기간(1858만2000명)보다 21만4000명(-1.2%) 감소했다. 

숙박 및 음식업점의 경우 종사자 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13만3000명(-10.4%) 감소했다. 감소폭은 지난 4월(-16만6000명), 5월(-15만5000명)에 비해 다소 완화됐다.

제조업 종사자 수는 7만7000명(-2.1%) 감소 지난 4월(-5만6000명)과 5월(-6만9000명)에 비해 감소폭이 커졌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등도 종사자 수가 6만명(-5.2%) 줄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종사자 수는 코로나19로 의료인력 수료가 늘면서 9만4000명·5.2% 늘었다.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4만9000명·6.6%),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3만2000명·3.1%)도 늘었다. 

종사상지위별 구분으로는, 상용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12만6000명(-0.8%) 감소했다. 임시일용근로자는 4만1000명(-2.2%), 기타종사자는 4만8000명(-4.1%) 감소했다.

규모별 구분로는 상용 300인 미만이 1544만8000명으로 23만4000명(-1.5%) 감소했고, 300인 이상은 291만9000명으로 2만명(0.7%) 늘었다.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자료=고용노동부, 도표=뉴스핌)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자료=고용노동부, 도표=뉴스핌)

입·이직자 현황으로 보면, 6월 중 입직은 89만9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8만6000명(10.6%) 증가했고 이직자 수도 85만5000명으로 1만1000명(1.3%)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전남(9000명), 세종(7000명) 등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증가한 반면, 서울(-8만7000명), 경기(-4만1000명)에서는 줄었다.

5월 전체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은 328만7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2%(+4만원) 증가했다. 상용근로자가 345만1000원(전년동월대비 0.2% 증가), 임시일용근로자는 164만원(9.0% 증가)이었다.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사업체 임금이 304만1000원(1.2% 증가), 300인 이상 사업체는 455만원(0.3% 증가)이었다.

고용부 분석에 따르면 300인 이상 임금상승률이 둔화된 이유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휴업‧휴직에 따른 정액급여 감소 외에도 항공운송업 등에서 전년에 비해 특별급여가 큰 폭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임금총액이 많은 산업은 ▲금융 및 보험업(592만3000원)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539만9000원) 순이었다. 임금총액이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82만7000원)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235만8000원) 순이었다.

전체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150.2시간)은 근로일수가 2.0일(-9.8%) 감소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17.4시간(-10.4%) 감소했다. 상용근로자는 1인당 155.6시간(-11.4%), 임시일용근로자는 95.9시간(전년과 동일)이었다.

300인 미만 사업체 근로시간 150.0시간(-10.5%), 300인 이상은 151.4시(-9.9%)으로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근로시간은 광업(171.0시간)이 가장 길었고, 수도· 하수 및 폐기물처리· 원료재생업(168.5시간)이 뒤를 이었다.  반면 근로시간이 짧은 산업은 교육서비스업(129.5시간)과 건설업(130.3시간)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